“한국은 이상한 나라” 남성 의무된 ‘포경수술’ 세계적 조롱거리?

입력 2022. 12. 2. 20:54 수정 2022. 12. 2. 21: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근 한 인기 TV 프로그램에서는 5명의 중학생들이 집단으로 포경수술을 받는 장면이 방영됐다.

김 교수는 "주변을 봐도 우리나라와 필리핀 등 몇몇 나라를 빼면 포경수술을 하는 비율이 5% 내외"라면서 "한국전쟁으로 미군들이 들어오면서 '위생적'이라며 포경수술을 권했고, 이를 따르다 보니 어느새 세계 최고의 포경수술 국가가 됐다"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출처 KBS]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10억원 줘도 안해요”

최근 한 인기 TV 프로그램에서는 5명의 중학생들이 집단으로 포경수술을 받는 장면이 방영됐다. 방송에 출연한 전 야구선수 홍성흔 씨의 아들 홍화철 군은 아무리 큰 돈을 준다해도 포경수술은 절대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지만 올바른 성교육을 앞세운 아버지의 강요를 이기지 못하고 친구들과 함께 비뇨기과에 간다. 결국 비뇨기과 의사의 상담끝에 포경수술을 받았다.

방송 이후 많은 시청자들은 게시판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포경수술에 대한 일방적이고 왜곡된 정보만 듣고 판단력이 흐려진 아이들의 신체에 대한 자기 결정권이 명백히 침해됐다는 이유에서다.

[출처 KBS]

대한민국 남성들에게는 왜 포경수술이 군대가는 의무와 같이 동일시 돼왔던 걸까?

전 세계적으로 포경수술 비율은 약 20% 정도로 이슬람국가, 이스라엘, 미국, 한국, 필리핀이 주로 하고 있다. 반면 유럽과 일본 등은 포경수술 비율이 약 2%대에 머물러 있다.

포경수술 바로알기 연구회 활동을 펼치고 있는 김대식 울산과학기술원(UNIST) 교수는 포경수술이야말로 미국이 하면 따라 하는 ‘묻지마 정책’의 대표적인 폐해라고 지적한다. 김 교수는 “주변을 봐도 우리나라와 필리핀 등 몇몇 나라를 빼면 포경수술을 하는 비율이 5% 내외”라면서 “한국전쟁으로 미군들이 들어오면서 ‘위생적’이라며 포경수술을 권했고, 이를 따르다 보니 어느새 세계 최고의 포경수술 국가가 됐다”고 설명했다.

최근 20년간 국내 포경수술 비율은 2000년 초반 80%에서 20%로 크게 낮아졌지만 아직도 여전히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지금까지 포경수술은 위생, 성병, 전립선암, 음경암, 요로감염, 자궁경부암 예방 등의 이유가 장점으로 지목돼 왔다.

김 교수는 “비뇨기과 전문의들은 포경수술은 어른이 되기위해 꼭 거쳐야하는 수술이라고 만병통치약처럼 포장을 했고 당연한 것으로 받아 들여져왔다”면서 “지금까지 제대로 검증된 장점은 단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김 교수에 따르면 2021년 덴마크에서 남성 81만명을 추적 조사한 코호트 연구에서는 포경수술을 받은 남성들이 각종 성병에 걸릴 확률이 53% 더 높다는 결과 나왔다. 음경암의 경우 미국은 1/10만명인데 반해 호주 1/25만명, 덴마크 0.82/10만명, 핀란드 0.5/10만명 등 포경수술을 거의 안하는 나라가 미국보다 훨씬 적다. 게다가 음경암은 매우 희박한 암으로 전체 암 사망자 수의 0.1%에 지나지 않는다. 자궁경부암의 경우 유럽과 일본에 비해 우리나라 발병률은 두 배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포경수술 바로 알리기 연구회 제공]

수술에 따른 부작용도 10명 중 한명꼴로 매우 크다고 한다. 너무 많이 잘라내서 지속적으로 통증을 느끼거나 비대칭적으로 잘라서 휘어지는 경우, 수술 후 민감도가 떨어졌다는 많은 부작용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김 교수는 “포경수술은 포피를 제거하는 수술인데 포피는 정상적인 성기능을 위해 일차적으로 필요한 중요한 조직”이라면서 “포경수술 지지자들은 포경수술과 성감은 무관하거나 오히려 성감을 증진시킨다는 주장을 하고 있지만 과학적 근거는 밝혀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nbgkoo@heraldcorp.com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