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10년내 獨·日 제치고 세계 3위 경제대국 된다"

이고운 입력 2022. 12. 2. 17:56 수정 2022. 12. 3. 01:4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 기사는 국내 최대 해외 투자정보 플랫폼 한경 글로벌마켓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인도가 10년 안에 세계 3위 경제 대국이 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모건스탠리는 "인도는 오프쇼어링(생산시설의 해외 이전), 제조업 투자, 에너지 전환, 선진화한 디지털 인프라 등 경제 호황을 이룰 만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인도 경제와 증시는 10년 안에 세계 3위권에 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는 국내 최대 해외 투자정보 플랫폼 한경 글로벌마켓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인도가 10년 안에 세계 3위 경제 대국이 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일본, 독일을 제치고 주요 2개국(G2·미국과 중국)의 뒤를 잇게 된다는 분석이다.

CNBC 방송은 1일(현지시간) S&P글로벌과 모건스탠리의 전망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S&P글로벌은 인도의 명목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2030년까지 연평균 6.3%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모건스탠리는 인도 GDP가 2031년까지 현재의 두 배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인도의 올해 2분기 GDP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5%, 3분기엔 6.3% 늘어났다. 모건스탠리는 “인도는 오프쇼어링(생산시설의 해외 이전), 제조업 투자, 에너지 전환, 선진화한 디지털 인프라 등 경제 호황을 이룰 만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인도 경제와 증시는 10년 안에 세계 3위권에 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S&P글로벌은 인도 정부의 정책적 노력에 가산점을 줬다. 인도 정부가 2020년 도입한 PLIS(생산 연계 인센티브) 프로그램이 대표적이다. PLIS는 인도로 생산시설을 이전하는 국내외 기업에 세제 혜택 등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인도가 제조업 강국으로 도약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모건스탠리는 “인도 GDP에서 제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현재 15.6%에서 2031년에는 21%로 확대될 것”이라며 “2031년 제조업 규모는 현재보다 세 배 큰 1억4900억달러가 될 전망”이라고 했다. 전문가들은 낮은 인건비와 제조 비용, 기업 친화적 정책과 투자에 개방적인 성향, 젊은 인구와 이들의 소비력 등을 인도의 강점으로 꼽았다.

하지만 인도 경제의 무역 의존도가 높아 세계 경기침체 때는 성장성이 쉽게 훼손될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지정학적 불안, 정치적 불확실성, 숙련 근로자의 공급 감소 등도 위험 요인으로 꼽혔다. 경제적 불평등이 심하고 여성들의 경제활동 참여도가 낮은 것도 약점이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해외투자 '한경 글로벌마켓'과 함께하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