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롤리, 홍진영 앨범 '피처링 지원 사격'

이혜영 기자 입력 2022. 12. 2. 17: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홍진영 앨범 피처링에 나선 미국 팝가수 프롤리(Frawley)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홍진영 데뷔 15주년 기념 미니앨범 '컬러 무드'(Color Mood)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타이틀곡 '걸 인더 미러'(Girl In The Mirror)는 '사랑의 배터리' '엄지척' '잘가라'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하며 트로트 가수로 활약해 온 홍진영이 파워팝(Power Pop) 장르에 새로이 도전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국 팝가수 프롤리.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미국 팝가수 프롤리.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이혜영 기자] 홍진영 앨범 피처링에 나선 미국 팝가수 프롤리(Frawley)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홍진영 데뷔 15주년 기념 미니앨범 '컬러 무드'(Color Mood)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타이틀곡 '걸 인더 미러'(Girl In The Mirror)는 '사랑의 배터리' '엄지척' '잘가라'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하며 트로트 가수로 활약해 온 홍진영이 파워팝(Power Pop) 장르에 새로이 도전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스포츠한국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Copyright© 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