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남극 코앞에 해군기지 건설 추진…아르헨티나에 투자

송현서 입력 2022. 12. 2. 09: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중국이 아르헨티나에 해군기지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아르헨티나 언론은 유럽의 한 전략 정보통을 인용해 "중국이 티에라델푸에고 해군기지를 건설하기 위해 투자를 서두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지 언론은 "200헥타르 규모의 중국 우주연구소에는 중국 과학자와 기술자들만 근무한다"면서 "중국이 아르헨티나의 접근을 완벽하게 차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아르헨티나 네우켄에 있는 중국의 우주연구소 (출처=인포바에)

중국이 아르헨티나에 해군기지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아르헨티나 언론은 유럽의 한 전략 정보통을 인용해 “중국이 티에라델푸에고 해군기지를 건설하기 위해 투자를 서두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르헨티나 최남단 티에라델푸에고는 남극에서 가장 가까운 아메리카대륙 끝자락 땅이다. 중국이 이곳에 해군기지를 건설하게 된다면 태평양과 대서양이 만나는 곳에 통제중앙본부를 설치하는 격이 된다. 

현지 언론은 “태평양과 대서양이 만나는 전략적 요충지를 장악하는 한편 남극 진출을 위한 전초기지를 설치하는 게 중국의 전략”이라고 보도했다. 

티에라델푸에고 주정부는 최근 중국기업 하이드로차이나와 기반시설 건설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프로젝트에는 항만건설이 포함돼 있다. 현지 언론은 “티에라델푸에고 항만건설이 해군기지 설치의 시작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익명을 원한 정계 관계자는 “개발이 급한 티에라델푸에고의 주지사가 언제부턴가 완전히 친중으로 돌아서 중국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남극과 가장 가까운 곳 티에라델푸에고를 중국이 전략적으로 선택하고 집중 공략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중국은 이미 아르헨티나 네우켄에 우주연구소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2017년 설립된 중국의 네우켄 우주연구소를 우주개발을 목적으로 들어섰지만 실제로 어떤 일을 하는지는 철저히 베일에 싸여 있다. 

현지 언론은 “200헥타르 규모의 중국 우주연구소에는 중국 과학자와 기술자들만 근무한다”면서 “중국이 아르헨티나의 접근을 완벽하게 차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4월 아르헨티나 연방정부의 과학부장관은 중국 우주연구소를 방문했다. 하지만 그의 방문은 언론에 제대로 보도되지도 않았다. 중국이 정상적인 취재를 허용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현지 언론은 “중국 우주연구소의 인력 중 아르헨티나 출신은 없어 우주연구소가 실제로 무슨 일을 하는지, 어떤 연구를 하는지는 확인할 길이 없다”며 군용으로의 전용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크지만 아르헨티나 정부는 근거를 대지 못한 채 사실무근이라는 주장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미국은 앞마당 중남미에서 확대되는 중국의 영향력을 경계하고 있다. 

아르헨티나 언론은 “미국의 상하원들을 인터뷰하면 중국이 아르헨티나 등 중남미에서 무슨 일을 하는지 전혀 감시가 되지 않고 있다고 걱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임석훈 남미 통신원 juanlimmx@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