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축 5명, 16강 못 나설라… 포르투갈, '경고 누적 경고등'

김형준 입력 2022. 12. 1. 19: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상대인 포르투갈에 '경고 누적 경고등'이 켜졌다.

조별리그에서 받은 경고는 8강전부터 소멸되는데, 앞서 경고를 받았던 선수가 한국전에서 또 한 번 경고를 받았을 때 16강 경기에 나서지 못한다.

이에 따라 3일(한국시간) 0시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맞붙게 될 포르투갈이 경고 이력을 안고 있는 주축 선수 출전 비중을 줄일지에 관심이 쏠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포르투갈 주축 선수 5명, 1·2차전서 옐로카드
한국전에서 또 받으면 16강 출전 못 하는 변수
지난달 '한 경기 10명' 내보낸 테요 심판 배정
한국일보 자료사진

한국 축구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상대인 포르투갈에 '경고 누적 경고등'이 켜졌다. 앞선 가나, 우루과이전에서 주축 선수 5명이 경고를 받으면서다. 조별리그에서 받은 경고는 8강전부터 소멸되는데, 앞서 경고를 받았던 선수가 한국전에서 또 한 번 경고를 받았을 때 16강 경기에 나서지 못한다. 공교롭게도 한국과 포르투갈의 3차전은 지난달 한 경기에서 10명을 퇴장시킨 이력이 있는 아르헨티나 출신 파쿤도 테요 심판이 주심을 맡는다.

이에 따라 3일(한국시간) 0시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맞붙게 될 포르투갈이 경고 이력을 안고 있는 주축 선수 출전 비중을 줄일지에 관심이 쏠린다. 포르투갈은 앞선 두 경기에서 주축인 공격수인 브루누 페르난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주앙 펠릭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비롯해 후벵 네베스(울버햄튼), 후벵 디아스(맨체스터 시티), 다닐루 페레이라(파리 생제르맹)가 경고를 하나씩 받았다.

이들은 한국전에서 추가로 경고를 받는다면 경고 누적 징계를 받아 16강전에 나서지 못한다. 이런 상황을 두고 프랑스 매체 레키프는 이날 “페르난두 산투스 포르투갈 감독이 선발 명단에 변화를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짚었다. 조별리그에서 2위가 될 경우, G조 1위가 유력한 브라질과 16강에서 맞붙을 가능성이 높아 한국전에 총력을 다할 거라는 일각의 예측과 엇갈리는 주장이다.

더구나 이날 경기에 배정된 주심이 경고나 퇴장에 인색하지 않은 인물이라는 점에 산투스 감독의 고민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테요 심판은 지난달 7일 아르헨티나 컵 대회인 '트로페오 데 캄페오네스' 결승전에서 10명을 퇴장시킨 심판으로 악명 높다. 그는 통산 118차례 프로경기에 나서 경고를 612차례, 퇴장을 45회 준 것으로 나타났다.

산투스 감독이 경고를 감수하고 해당 선수들을 출전시키더라도 한국에는 나쁘지 않은 상황이 전개될 전망이다. 한국은 경고를 받지 않기 위해 조심하는 해당 선수들을 집중 공략하면서 골을 노릴 수 있다. 한국 선수 중 경고를 안고 있는 선수는 3명이다. 조규성(전북)이 우루과이전에서, 정우영(알 사드)과 김영권(울산)이 가나전에서 경고를 받았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