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기형의 비어 있는 풍경] 12월

한겨레 입력 2022. 12. 1. 19:00 수정 2022. 12. 1. 19:3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어느새 한해의 마지막 달이다. 뒤돌아보니 이루지 못한 것에 대한 후회와 만족으로 채워졌다가 비워진 날들은 모두 기억 속 어디엔가 새겨져 있다. 얼마 남지 않은 올해의 날들을 잘 마무리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소망과 기쁨 혹은 후회의 한숨을 담고 차가운 거리를 떠돌던 바람이 열린 창문을 통해 빈방 안을 스친다. 바람을 따라 들어온 조각 빛이 따뜻하게 느껴진다.

사진하는 사람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