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3일 후에 또 경기하라고?" 아르헨 감독 불만폭발

맹봉주 기자 입력 2022. 12. 1. 18: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기쁨은 잠시다.

바로 다음 경기를 준비해야 한다.

첫 경기였던 사우디아라비아전 1-2 패배 직후만 해도 온갖 위기설이 돌았다.

다음 경기까지 쉴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리오넬 스칼로니 아르헨티나 감독.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기쁨은 잠시다. 바로 다음 경기를 준비해야 한다.

아르헨티나가 천신만고 끝에 16강에 올랐다. 1일 새벽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카타르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폴란드를 2-0으로 이기며 조 1위를 확정했다.

첫 경기였던 사우디아라비아전 1-2 패배 직후만 해도 온갖 위기설이 돌았다. 지금까지도 이번 대회 최고 이변이라 불릴 정도로 예상 못한 패배였다.

다행인 건 빠르게 문제를 수습했다는 점이다. 이어 만난 멕시코, 폴란드를 다 잡았다. 특히 경기를 거듭할수록 내용이 좋아진다는 게 고무적이다.

다만 마냥 웃을 수는 없다. 다음 경기까지 쉴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아르헨티나는 16강전에서 D조 2위 호주와 상대한다. 경기 시간은 4일 새벽 4시다. 폴란드와 조별리그 최종전이 끝나고 딱 3일 후 경기를 치른다. 경기 당일을 제외하면 사실상 휴식하고 손발을 맞출 시간은 이틀이 전부다.

리오넬 스칼로니 아르헨티나 감독은 불만을 감추지 못했다.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지만, 휴식시간이 너무 짧다. 경기가 끝난 지 얼마 안 됐는데 주말에 또 해야 한다.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빡빡한 경기 일정을 꼬집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