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꽂이] 현역작가 23인이 생각하는 '소설'

조상인 미술전문기자 입력 2022. 12. 1. 18: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우리는 왜 소설을 읽고 그 이야기에 귀 기울이는 것일까? 또한 소설은 작가 자신이나 우리들에게 어떤 마진, 즉 '이익'을 남기는 것일까? 이 질문에 한국 대표 소설가 23명이 답했다.

작가정신 35주년을 기념해 기획된 이 에세이집은 소설을 쓸 때의 생각과 마음부터 창작과정, 작가적 정체성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사랑하는 작가들의 모든 것을 담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소설엔 마진이 얼마나 남을까
김사과 외 22인 지음, 작가정신 펴냄
[서울경제]

우리는 왜 소설을 읽고 그 이야기에 귀 기울이는 것일까? 또한 소설은 작가 자신이나 우리들에게 어떤 마진, 즉 ‘이익’을 남기는 것일까? 이 질문에 한국 대표 소설가 23명이 답했다. 작가정신 35주년을 기념해 기획된 이 에세이집은 소설을 쓸 때의 생각과 마음부터 창작과정, 작가적 정체성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사랑하는 작가들의 모든 것을 담고 있다. 작가 김이설은 매일 6시간의 작업 루틴을 만들기까지 15년이 걸렸고, 손보미는 데뷔 후 처음으로 ‘펑크’낸 경험을 털어놓았다. ‘작가의 말’을 쓰는 시간이 자신에게 갖는 의미를 들려주는 조경란, 글 쓰는 마음을 풀어본 정지돈, 운명이라는 생각에 사로잡혀 작가의 길을 선택한 열 아홉의 자신을 회고하는 전성태 등의 진솔한 면모를 만날 수 있다.

소설의 ‘마진’에 대해서는 다양하게 대답할 수 있겠지만, 유한한 존재로서 살아가는 인간으로 하여금 다른 나, 다른 삶, 다른 세상을 꿈꿀 수 있게 한다는 것만은 그 어떤 값어치와도 비교할 수 없는 이윤임이 분명하다. 1만5000원.

조상인 미술전문기자 ccsi@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