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 이제는 멈춰야 [경제&이슈]

입력 2022. 12. 1. 17:4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임보라 앵커>

정부와 화물연대의 2차 협상도 결렬되고 집단운송거부가 장기화되면서 피해규모가 커지고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박연미 경제평론가와 함께 살펴봅니다.

(출연: 박연미 경제평론가)

임보라 앵커>

화물연대가 지난 11월 24일 0시부터 집단운송거부에 돌입했습니다.

지난 6월 이후 5개월 만에 다시 집단운송거부에 들어간 건데요.

이번 집단운송거부가 왜 일어났고, 화물연대의 요구사항이 뭔가요?

임보라 앵커>

화물연대의 대대적인 집단운송거부로 인해 전국 곳곳에서 물류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기업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들에게까지 피해가 커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현재 어떤 상황인가요?

임보라 앵커>

화물연대의 요구사항에 대해 정부는 물론 화주단체들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인데요.

어떤 이유로 이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는 건가요?

임보라 앵커>

정부와 화물연대 대표가 집단운송거부 7일 내 두 차례 협상을 가졌지만 결렬됐습니다.

현재까지의 집단운송거부 상황은 어떻게 되나요?

임보라 앵커>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윤석열 대통령이 집단운송거부 6일째인 29일, 시멘트 분야 운송 거부자에 대해 역대 최초로 업무개시명령을 내렸는데요.

앞으로의 대응 전망은 어떤가요?

임보라 앵커>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12월에 ‘빅 스텝’을 시사하면서 우리 통화정책에 어느 정도 여유가 생기게 됐는데요.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오고 있었는데 앞으로의 전망은 어떤가요?

임보라 앵커>

지금까지 박연미 경제평론가였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