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럴 정신없다"…정형돈, 호흡 곤란 금쪽이에 꾀병 의혹 제기? ('금쪽같은')

차혜영 입력 2022. 12. 1. 16: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정형돈이 호흡 곤란 경험을 전하며 금쪽이의 꾀병을 의심한다.

이에 엄마는 금쪽이가 4년 전부터 이유를 알 수 없는 호흡 곤란을 겪고 있어 고민이라며 방송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털어놓는다.

금쪽이에게 나타난 원인 불명의 호흡 곤란으로 인해 4년 째 제대로 등교도 못 하고 있다고.

다음 날 저녁, 금쪽이에게 또다시 호흡 곤란이 나타나고, 엄마는 금쪽이의 상태를 발견하고 급하게 어디론가 뛰어간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텐아시아=차혜영 기자]
(사진=채널A)

정형돈이 호흡 곤란 경험을 전하며 금쪽이의 꾀병을 의심한다.


2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지난 123회에 출연해 화제가 되었던 엄마를 잃은 4남매와 싱글 대디 이야기가 공개된다.


신애라는 “전국의 모든 시청자분들이 눈물 흘리시고 뭔가 도울 길이 없나 생각하셨다”라며 운을 띄우고,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던 가슴 아픈 금쪽 가족의 사연에 공식 SNS 계정으로 시청자들에게 후원 문의가 끊이지 않았다는 후일담이 공개돼 훈훈함을 더한다.


특히 선 공개된 영상에서는 어딘가 불편한 듯 머리를 부여잡고 식탁에 앉아 힘들어하는 금쪽이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괴로워하는 금쪽이의 모습에 엄마는 “못 움직이겠어?”라고 물으며 걱정한다.


이를 지켜보던 패널들은 힘들어 보이는 금쪽이를 안타까워한다. 이에 엄마는 금쪽이가 4년 전부터 이유를 알 수 없는 호흡 곤란을 겪고 있어 고민이라며 방송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털어놓는다.


또 다른 제보 영상에서는 금쪽이가 등교 전 호흡 곤란으로 고통스러워하는 장면이 보인다. 금쪽이는 고통에 몸부림치며 응급차까지 부를 위급상황에 처한 모습을 보이는데. 금쪽이에게 나타난 원인 불명의 호흡 곤란으로 인해 4년 째 제대로 등교도 못 하고 있다고.


이 모습을 지켜본 패널들은 생각보다 심각한 금쪽의 상태에 말을 잇지 못하고, 더불어 오은영의 표정 또한 심각해진다.


그런데 바로 이어지는 영상에서 의문스러운 점이 발견된다. 다음 날 저녁, 금쪽이에게 또다시 호흡 곤란이 나타나고, 엄마는 금쪽이의 상태를 발견하고 급하게 어디론가 뛰어간다. 늦은 밤 엄마는 약국이 아닌 아이스크림 가게를 찾아 궁금증을 유발한다.

엄마는 금쪽이가 호흡 곤란이 나타날 때 아이스크림을 먹으면 조금 나아져서 아이스크림을 주기 시작했다고 고백한다. 이에 패널들은 “호흡 곤란 올 때 뭐 먹으면 더 숨이 안 쉬어지는 것 같던데”라고 말하며 의아해하고, 정형돈은 “저도 불안이 높아 가끔 호흡 곤란이 오는 경우가 있는데, 그때 뭘 먹고 그럴 정신이 없다”라고 경험담을 전해 꾀병 논란은 더욱 커진다.

무엇보다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호흡하기 어려워하는 모습을 보이다가도 “아이스크림 하나만 더 달라”고 요구하는 금쪽이의 모습에 스튜디오는 혼란에 빠진다.

한편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는 2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