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 노동자 28%가 폐 결절…개선 의지 없는 당국

서진석 기자 입력 2022. 12. 1. 14:5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EBS 뉴스12]

학교 급식 노동자 다수가 폐 결절이나 폐암 등 이상소견을 보이고 있지만, 교육청들이 대책 마련에 소극적이란 지적이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급식종사자의 폐암 의심 비율은 35세 이상 65세 미만 여성의 폐암 발생률의 38배에 이르지만, 2023년도 교육부 예산안에는 폐암 예방을 위한 예산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폐암의 원인이 된 노후 환풍 시설에 대한 개선 계획을 수립한 곳은 서울과 경남, 충북, 광주 등 4곳에 불과하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올해 처음으로 급식 노동자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는 폐암 검진 결과, 현재까지 14개 교육청에서 폐 결절 등 이상소견을 보인 노동자의 비율은 28.2%로 나타났고, 폐암이 의심되는 비율은 1.09%로 집계됐습니다.

Copyright ⓒEBS(한국교육방송공사) www.ebs.co.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