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푸틴] 우크라, 생후 2일 아기 죽게 한 러시아 부대 제거

윤태희 입력 2022. 12. 1. 11: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우크라이나 남부 자포리자주(州)의 한 병원을 폭격해 신생아를 죽게 한 러시아 미사일 부대가 우크라이나군에 제거됐다.

한편 우크라이나군은 같은 자포리자주에 있는 멜리토폴과 토크마크에 있는 러시아군에 대해서도 추가 공습에 성공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2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자포리자주의 빌니안스크에 있는 한 병원의 산부인과 병동이 러시아군의 공습으로 파괴됐다. 구조대원들이 잔해 속에서 구조 및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남부 자포리자주(州)의 한 병원을 폭격해 신생아를 죽게 한 러시아 미사일 부대가 우크라이나군에 제거됐다. 자포리자주는 러시아가 강제 합병한 지역 중 하나지만 러시아가 완전히 통제하지 못하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더뉴보이스오브우크레인 등에 따르면, 올렉산드르 스타루크 자포리자 주지사는 전날 언론 브리핑에서 우크라이나군이 최전방의 러시아군 진지를 타격하는 과정에서 러시아의 S-300 지대공 미사일 발사대와 이를 운용하는 미사일 부대를 제거했다고 밝혔다.

숨진 아기의 생전 모습. / 사진=비셰그라드 24 트위터

해당 미사일 부대는 지난 23일 새벽 2시쯤 자포리나주 남쪽의 빌니안스크에 있는 한 병원을 폭격해 산부인과 병동에 있던 생후 이틀 된 아기를 죽게 했다. 공격을 받은 빌니안스크는 현재 우크라이나 측이 장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세르히 포들랴노프라는 이 남자 아이는 가장 어린 나이에 러시아군에 의해 죽임을 당한 우크라이나 희생자로 알려졌다. 당시 공격으로 부상을 입은 아이 어머니는 의사와 함께 구조됐으나, 다음 날 아이 장례식에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러시아가 전쟁 개시 이래 우크라이나의 병원을 표적으로 삼은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3월에는 마리우폴의 산부인과 병원을 폭격해 어린이를 포함한 3명이 숨지기도 했다.

우크라이나와 서방이 잔혹한 전쟁 범죄를 저질렀다며 비난하자 러시아는 해당 병원을 공습한 적이 없으며 언론 보도 사진도 조작된 것이라고 일축한 바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군의 이번 공격에 대해 “테러리스트 국가(러시아)는 민간인과 민간인 시설에 맞서 싸우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적들은 9개월 동안 이루지 못했고 이루지 못할 것을 다시 한번 테러와 살인으로 성취하기로 작정했다”며 “그들은 우크라이나에서 행한 모든 악에 대해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렉산드르 스타루크 자포리자 주지사 / 사진=자포리자 행정부

한편 우크라이나군은 같은 자포리자주에 있는 멜리토폴과 토크마크에 있는 러시아군에 대해서도 추가 공습에 성공했다. 스타루크 주지사는 적군의 위치를 제공한 유격대원들 덕분이라며 공로를 치하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