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무용과 스트릿·프리스타일 댄스의 조화…'브레이크 스루'

조재현 기자 입력 2022. 12. 1. 08: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현대무용가 김설진과 김재덕이 현대무용, 스트릿 댄스, 프리스타일 댄스의 경계를 허무는 공연 '브레이크 스루'를 오는 2~3일 서울 강서구 LG아트센터서울 LG시그니처홀에서 선보인다.

'브레이크 스루'는 김재덕과 엠비크루(M.B.Crew)의 '마당: Pull-in', 김설진과 무버(Mover)의 '달의 얼굴: Phase of the Moon' 등 두 편으로 구성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현대무용가 김설진·김재덕, 2~3일 LG아트센터 서울
김재덕과 엠비크루(M.B.Crew)의 '마당: Pull-in' 공연 연습 모습. (LG아트센터 서울 제공)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현대무용가 김설진과 김재덕이 현대무용, 스트릿 댄스, 프리스타일 댄스의 경계를 허무는 공연 '브레이크 스루'를 오는 2~3일 서울 강서구 LG아트센터서울 LG시그니처홀에서 선보인다.

'브레이크 스루'는 김재덕과 엠비크루(M.B.Crew)의 '마당: Pull-in', 김설진과 무버(Mover)의 '달의 얼굴: Phase of the Moon' 등 두 편으로 구성된다.

'마당:Pull-in'은 김재덕과 엠비크루가 지난해 서울거리예술축제에서 공연한 '마당-인터렉션'을 재창작한 것이다.

서대문구의 한 작은 인쇄소에서 선보였던 '마당-인터렉션'은 좁은 공간에서 펼쳐지는 역동적인 안무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기존 공연장의 물리적 한계에 따라 시도하지 못했던 동작을 포함해 대극장 무대와 조명 연출을 이용해 확장된 상상력을 펼친다.

김재덕은 "마당이라는 작은 공간을 하나의 세상으로 상정하고, 스트릿 댄스와 현대무용이 교차하면서 생기는 새로운 에너지를 관객들과 나누는 공연"이라고 설명했다.

김설진과 무버(Mover)의 '달의 얼굴: Phase of the Moon' 공연 연습 모습. (LG아트센터 서울 제공)

두 번째 공연 '달의 얼굴: Phase of the Moon'은 김설진이 자신이 이끄는 크리에이티브그룹 '무버'와 함께 선보이는 신작이다. 현대무용, 비보잉, 스트릿 댄스, 발레 등 다양한 스타일을 가진 7명의 출연자가 개성이 담긴 움직임을 보여준다.

김설진은 "'달의 얼굴'은 춤을 살아온 이들의 이야기"라며 "이런 이야기가 개개인의 삶과 어떻게 닿을 수 있을까 하는 질문에서 출발했다"고 말했다.

(LG아트센터 서울 제공)

cho8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