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연승 어렵네…현대건설, 인삼공사에 풀세트 끝 진땀승[수원 리뷰]

박상경 입력 2022. 11. 30. 21: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현대건설이 KGC인삼공사와 풀세트 접전 끝에 진땀승을 거뒀다.

현대건설은 30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가진 인삼공사와의 도드람 2022~2023 V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3대2(25-19, 23-25, 19-25, 25-17, 15-10)로 이겼다.

현대건설은 야스민의 연속 블로킹으로 승부를 뒤집었고, 인삼공사가 범실을 쏟아내는 사이 격차를 벌려 25-19로 1세트를 편안하게 가져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KGC인삼공사의 경기가 30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현대건설 야스민이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수원=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11.30/

[수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현대건설이 KGC인삼공사와 풀세트 접전 끝에 진땀승을 거뒀다.

현대건설은 30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가진 인삼공사와의 도드람 2022~2023 V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3대2(25-19, 23-25, 19-25, 25-17, 15-10)로 이겼다. 개막전부터 9연승을 달렸던 현대건설은 이날 인삼공사에 첫 세트를 따낸 뒤 2, 3세트를 내리 내주며 위기에 몰렸지만, 4세트 균형을 맞춘데 이어 5세트에서도 집중력을 살리면서 10연승에 성공했다. 홈 연승 행진도 21경기째로 늘어났다. 인삼공사는 3세트 중반 주포 엘리자벳이 오른쪽 허리 통증으로 교체된 게 뼈아팠다. 현대건설은 승점 28(10승·1위), 인삼공사는 승점 12(4승5패·5위)가 됐다.

1세트 중반까지 흐름은 인삼공사가 주도했다. 현대건설의 리시브가 흔들리는 사이 엘리자벳이 공격을 주도했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3점차 이상의 리드는 허용하지 않은 채 꾸준히 추격 기회를 노렸다. 현대건설은 15-18에서 양효진의 블로킹, 야스민의 오픈 공격으로 1점차까지 추격했고, 인삼공사의 범실에 힘입어 동점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은 야스민의 연속 블로킹으로 승부를 뒤집었고, 인삼공사가 범실을 쏟아내는 사이 격차를 벌려 25-19로 1세트를 편안하게 가져왔다.

현대건설은 2세트 초반 인삼공사의 범실을 틈타 격차를 벌리는 듯 했다. 하지만 인삼공사는 랠리 상황에서 잇달아 득점을 만들어내며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12-15에선 엘리자벳의 3연속 득점이 터지면서 결국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인삼공사는 23-23에서 한송이의 블로킹으로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고, 현대건설 야스민의 백어택이 그대로 아웃되면서 25-23으로 2세트를 가져오며 균형을 맞추는 데 성공했다.

2세트를 내준 현대건설은 좀처럼 분위기를 잡지 못했다. 인삼공사는 4-4에서 엘리자벳의 오픈 공격 성공에 이어 상대 범실로 리드를 잡았다. 엘리자벳이 쾌조의 공격력을 이어간 가운데, 현대건설은 양효진의 공격 성공률이 좀처럼 올라오지 않으면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인삼공사는 18-15로 리드하던 상황에서 엘리자벳이 오른쪽 허리를 다쳐 교체되는 변수를 맞았다. 그러나 박혜민의 블로킹과 이예솔의 속공 등을 앞세워 격차를 벌리며 25-19로 3세트마저 가져왔다.

현대건설은 4세트에서 균형을 맞추는 데 성공했다. 9-9에서 이다현의 오픈 공격으로 주도권을 쥔 현대건설은 황민경 야스민의 연속 득점 등을 앞세워 17-11까지 달아났다. 인삼공사 고희진 감독은 이소영 염혜선 박혜민 등 주전들을 교체하면서 5세트를 준비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25-17로 현대건설이 4세트를 가져가면서 승부는 마지막 5세트에서 판가름 나게 됐다.

마지막에 웃은 쪽은 현대건설이었다. 야스민과 양효진의 연속 득점으로 리드를 잡은 현대건설은 3-1에서 인삼공사의 연속 범실로 격차를 손쉽게 벌렸다. 10-3까지 격차를 벌린 현대건설은 인삼공사의 막판 추격을 따돌리면서 결국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수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이병헌♥' 이민정, 성균관대 후배들 만났다..01학번 선배의 포스
홍상수가 강의 하는 대학 찾은 ♥김민희..운전도 김민희가
서동주, '암투병 서정희+휠체어 탄 할머니' 모시고 “3대 모녀의 여행”
“이승기 사면초가…후크 대표, 나영석PD와 끈끈한 사이→김앤장 미팅”
손예진♥현빈 출산도 함께했다..몽골서 귀국→아내 옆 지키기
‘유영재♥’ 선우은숙, 64살에 늦둥이? 달달 신혼→“시월드 입성”
이소연, 수영장서 비키니 입고 모델 워킹...8kg 감량 효과 대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