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심포니, 내달 9일 '천지창조'…소프라노 황수미 출연

장병호 입력 2022. 11. 30. 18: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올해 국립심포니의 마지막 공연인 이번 공연에선 하이든의'천지창조'를 선보인다.

'천지창조'는 헨델의 '메시아', 멘델스존의 '엘리야'와 함께 세계 3대 오라토리오로 꼽힌다.

혼돈 속 천지 창조의 과정과 실낙원에서의 아담과 이브 이야기 등 3부로 구성돼 있다.

예술감독 다비트 라일란트는 '천지창조'의 인상적인 순간을 혼돈 속 빛의 탄생을 의미하는 첫 번째 포르테(f)로 꼽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세계 3대 오라토리오, 하이든의 최고 걸작
예술감독 다비트 라일란트 해석 '눈길'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이하 국립심포니)는 기획공연 ‘DR’s Pick’ 네 번째 시리즈 ‘천지창조’를 다음달 9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공연한다.

소프라노 황수미. (사진=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올해 국립심포니의 마지막 공연인 이번 공연에선 하이든의‘천지창조’를 선보인다. ‘천지창조’는 헨델의 ‘메시아’, 멘델스존의 ‘엘리야’와 함께 세계 3대 오라토리오로 꼽힌다. 세상의 시작에 대한 인류의 오랜 궁금증을 음악적 상상력으로 풀어낸 대곡이다.

혼돈 속 천지 창조의 과정과 실낙원에서의 아담과 이브 이야기 등 3부로 구성돼 있다. 34곡에 걸쳐 소프라노, 테너, 베이스의 독창을 비롯해 중창과 합창, 대사를 말하듯 노래하는 레치타티보와 관현악 등을 다채롭게 들려준다.

명실상부 하이든 음악의 최고 걸작으로 여겨지는 이 곡은 하이든의 완숙한 교향곡 테크닉을 기반으로 생생한 창조 묘사가 압권이다. 말씀으로 빚어지는 세계, 동식물의 창조 과정이 찬연한 오케스트레이션으로 구현돼 청자의 상상을 자극하며 깊은 감흥을 안긴다.

2022년 프랑스 문예공로훈장을 수훈한 예술감독 다비트 라일란트의 해석이 기대를 모은다. 예술감독 다비트 라일란트는 ‘천지창조’의 인상적인 순간을 혼돈 속 빛의 탄생을 의미하는 첫 번째 포르테(f)로 꼽았다. 세상의 시작과 탄생을 의미하는 빅뱅의 메타포로 한 해를 마무리하는 이 시점, 시작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선사한다. 소프라노 황수미, 테너 김재형, 베이스 전승현 등 한국을 대표하는 성악가와 서울모테트합창단이 함께 한다.

티켓 가격 1만~7만원.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올해 수능 수험표 수지 수험생에게는 동반 1인까지 전석 1만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장병호 (solani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이 뉴스에 대해 의견을 나눠보세요.
톡방 종료까지 00:00:00 남았습니다.

타임톡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