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당한 여성이 아름답다’...LA서 ‘금의환향’ 1세대 사진작가

이한나 기자(azure@mk.co.kr) 입력 2022. 11. 30. 14:51 수정 2022. 11. 30. 15:1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LACMA서 20점 소장 한영수
백아트 서울 재개관전
‘연분홍 치마가 봄바람에’
여성 주제 사진집 대표작 모아

마치 왕자웨이 감독 영화의 한 장면 같다. 세련된 차림의 당당한 여성 표정이 너무나 현대적이어서 실제 장면이었는지 의심스러울 정도다. 6·25동란 이후 서울 명동과 한강 변, 마포 등에서 포착한 우리 할머니 세대의 모습이 친근하다.

한국 1세대 사진작가 한영수(1933~1999)가 서울 남대문과 명동 등지에서 찍은 다큐멘터리 사진에서 전후 우리 사회의 새로운 면모를 발견하게 된다.

최근 서울 종로구 화동으로 옮겨가 독립 전시 공간을 연 갤러리 백아트가 재개관전으로 사진작가 한영수를 선택했다. 유행가 가사를 딴 전시 제목 ‘연분홍 치마가 봄바람에’에서 예상되듯 여성들의 당당함에 주목한 사진 30여점을 모았다. 복고 열풍에 숙녀의 양장 뒷모습은 친근하지만, 합승객을 찾는 소년의 얼굴에서 시대가 읽힌다.

수잔 백 백아트 대표는 한영수 사진의 기록적 가치뿐 아니라 미학적 가치에 매료돼 2018년 백아트 LA점에서 먼저 개인전을 열었었다. 백 대표 주선으로 미국 로스앤젤레스카운티미술관(LACMA)에 그의 작품 20점이 소장되는 성과로 이어졌고, 지난 9월 LACMA에서 개막해 내년 2월까지 열리는 ‘사이의 공간, 한국미술의 근대’전에도 출품되고 있다. 미국에서 금의환향 후 열리는 귀국 전시인 셈이다.

한영수는 1958년 한국 최초 사진 연구단체인 ‘신선회’에 가입했고 광고사진 스튜디오 ‘한영수사진연구소’를 세워 국내 광고사진 1세대로 맹활약했다. 상업작가로 알려졌던 그의 사진이 재조명되기 시작한 것은 막내딸 한선정씨가 부친 작고 후 필름 뭉치를 발견하면서부터다. 생전에 인화된 적이 없는 사진이 대부분이었다. 국내 사진작가 중 최초로 2017년 뉴욕 국제사진센터(ICP)에 작품이 소장됐고 개인전도 열었다.

이러한 재조명은 미국의 비비안 마이어나 가나의 제임스 바너 등 무명 작가가 새롭게 발굴돼 재평가받는 과정과 유사한 맥락으로 풀이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전 폐허를 딛고 일어서는 여성들을 주체적인 시선으로 찍은 사진을 집중 선보였다. 작품 제작 년도가 1956~1963년으로 길게 정해진 이유다.

한선정 대표는 “아버지처럼 사각 틀 속에 갇히기 싫어서 디자인계로 갔었는데, 세련된 부친의 작품을 발견한 후 널리 알리기로 결심하고 주제별로 분류해 사진집을 내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 대표는 이어 “지난 2017년 전시에 처음으로 대형 사진으로 키워서 인화해 보았는데 오히려 입자가 거칠면서도 더 좋아지는 느낌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수잔 백 백아트 대표는 “현대 관점에서도 전혀 부족하지 않는 미감을 한영수 작가의 작품에서 발견해 LA점에서 소개했고 LACMA 소장으로 이어져 보람있다”고 밝혔다.

한편 백아트는 지난 2014년 설립돼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서울에서 운영해왔고, 최근 국내 갤러리 중 처음으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진출해 지점을 열었다.

전시는 내년 1월 18일까지.

한영수, 서울 명동 1956-1963
한영수, 서울 1956-1963 <사진제공=한영수문화재단>
한영수, 서울 명동 1956-1963 <사진제공=한영수문화재단>
한영수, 서울 남대문 1956-1963 <사진제공=한영수문화재단>
한영수, 서울 1956-1963 <사진제공=한영수문화재단>
한영수, 서울 명동 1956-1963 <사진제공=한영수문화재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이 뉴스에 대해 의견을 나눠보세요.
톡방 종료까지 남았습니다.

타임톡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