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신임 감독+노장 코치?’→매팅리와 계약 임박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입력 2022. 11. 30. 10: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메이저리그에서 12년 동안 감독 생활을 한 돈 매팅리가 코치로 현장 생활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미국 뉴욕 지역 매체 뉴욕 포스트 등은 30일(한국시각) 매팅리가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벤치코치로 갈 것이 매우 유력하다고 전했다.

토론토는 백전노장인 매팅리가 젊은 슈나이더 감독을 보좌하는 그림을 그리고 있다.

메이저리그에서 12년 동안 감독 경험을 가진 매팅리가 벤치코치로 토론토의 신임 슈나이더 감독을 보좌하게 될지 주목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아닷컴]
돈 매팅리의 마이애미 말린스 감독 시절 모습.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메이저리그에서 12년 동안 감독 생활을 한 돈 매팅리가 코치로 현장 생활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백전노장 매팅리가 젊은 신임 감독을 보좌할 전망이다.

미국 뉴욕 지역 매체 뉴욕 포스트 등은 30일(한국시각) 매팅리가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벤치코치로 갈 것이 매우 유력하다고 전했다.

토론토는 지난 시즌 도중 찰리 몬토요 감독을 경질한 뒤, 당시 벤치코치를 맡던 존 슈나이더를 감독 대행으로 내세웠다.

이후 토론토는 슈나이더와 3+1년 계약을 체결했다. 슈나이더는 1980년생으로 오는 2023시즌에도 43세인 젊은 감독이다.

토론토는 백전노장인 매팅리가 젊은 슈나이더 감독을 보좌하는 그림을 그리고 있다. 매팅리는 1961년생으로 2023시즌에 62세가 된다.

매팅리는 지난 시즌까지 마이애미 말린스를 이끌었다. 단 성적은 좋지 않았다. 마이애미는 지난 시즌 69승 93패 승률 0.426으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또 매팅리는 LA 다저스와 마이애미를 합해 12년 동안 889승 950패 승률 0.483을 기록했고, 월드시리즈 우승 경험은 없다.

매팅리가 토론토와 계약하게 될 경우, 이는 자신이 선수로 뛰던 아메리칸리그로의 복귀다. 매팅리는 1982년부터 1995년까지 뉴욕 양키스에서 뛰었다.

메이저리그에서 12년 동안 감독 경험을 가진 매팅리가 벤치코치로 토론토의 신임 슈나이더 감독을 보좌하게 될지 주목된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