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베스틸지주, 에퀴스와 REC 매매 위한 양해각서 체결

김도현 기자 입력 2022. 11. 30. 09: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세아베스틸지주가 에퀴스에너지코리아와 신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REC·Renewable Energy Certificate) 장기 매매 계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세아베스틸지주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전남 소재 21MW급 태양광발전소가 생산하는 연평균 2만6828MWh 수준의 신재생에너지를 20년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왼쪽부터 박성준 세아베스틸지주 이사, 양영주 세아베스틸지주 대표, 양성우 에퀴스에너지코리아 대표, 조언우 에퀴스에너지코리아 전무 /사진=세아베스틸지주


세아베스틸지주가 에퀴스에너지코리아와 신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REC·Renewable Energy Certificate) 장기 매매 계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세아베스틸지주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전남 소재 21MW급 태양광발전소가 생산하는 연평균 2만6828MWh 수준의 신재생에너지를 20년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 이는 세아베스틸 연간 총 전력 사용량의 2~3%에 해당하는 규모다.

양사는 이번 양해각서를 바탕으로 내년 상반기 이내에 본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세아베스틸지주는 해당 태양광발전소로부터 공급받게 되는 신재생에너지를 세아베스틸, 세아창원특수강 등에 공급한다. 이번 공급으로 연간 약 1만2325톤의 탄소 배출량이 감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약 187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것과 동일한 효과다.

세아베스틸·세아창원특수강 등의 제강공정은 철스크랩을 원료로 하는 전기로를 사용하기 때문에 철광석을 원료로 하는 고로의 제선·제강공정 대비 탄소 직접 배출량(스코프1) 이 2~3배 정도 적다. 세아베스틸지주는 탄소 배출량이 현저히 적은 전기로 100% 제품 생산방식과 신재생에너지 전력 활용 등을 통해 스코프2 범위의 탄소 배출량을 저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에퀴스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신재생에너지 사업 개발 경험이 풍부한 글로벌 인프라 투자사다. 2018년 한국지사 출범 이후 태양광·해상풍력 발전, 폐기물 처리·자원회수 분야에서 투자 및 개발을 이어오며 탄탄한 국내 인프라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고 있다.

에퀴스가 신안태양광발전소 프로젝트의 첫 REC 장기 구매 계약자로 세아베스틸지주를 선정했다. 양사는 향후 신재생에너지 전환 가속화를 위한 양사의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양영주 세아베스틸지주 대표는 "세아베스틸지주의 ESG경영 확대 및 탄소배출 저감 목표 달성을 위해 REC 장기 매매 계약을 시작으로 그린스틸 글로벌 인증, 추가 신재생에너지 확보 등 탄소저감 성과 창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해인, 속옷만 입고 연주→유튜브 대박…박미선 "선 넘었다"전직 축구선수 경기장 난입, '슈퍼맨 옷'엔 이런 글이…73세 박원숙 한밤 화장실서 사고…"넘어져 턱 4바늘 꿰맸다"이승기 '집사부2' 하차설 왜?…"후크가 공동제작사, 괴로울 것""밥 못 먹겠다" 14살 뱃속엔 머리카락 뭉치 3㎏, 무슨 일?
김도현 기자 ok_kd@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