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경제] 호텔 딸기 뷔페 가격 '껑충'…이젠 9만 원 육박

한지연 기자 입력 2022. 11. 30. 09: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친절한 경제 시간입니다.

네, 올해 초에 딸기값이 오르면서 딸기 뷔페 가격도 올랐다는 소식 전해 드렸는데요, 그때 올라서 1인당 6~7만 원이었는데, 이제는 더 올라서 9만 원에 육박합니다.

서울의 한 호텔의 딸기 뷔페의 경우는 지난번 6만 3천 원이었던 걸 41%나 올려서 8만 9천 원 받기로 했고요.

이때 장보기 앱에서 딸기 가격이 500g 한 팩에 많게는 2만 원 가까이해서 한 알당 800~900원, 그래서 금 딸기라고 했는데요, 지금은 더 올랐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친절한 경제 시간입니다. 한지연 기자 나와 있습니다. 호텔 딸기 뷔페 가격이 또 올랐다고요?

<기자>

네, 올해 초에 딸기값이 오르면서 딸기 뷔페 가격도 올랐다는 소식 전해 드렸는데요, 그때 올라서 1인당 6~7만 원이었는데, 이제는 더 올라서 9만 원에 육박합니다.

이게 무슨 고기 뷔페도 아닌데 실화냐, 싶으실 겁니다.

딸기 뷔페는 '작은 사치'의 대표적인 경우인데, 딸기와 딸기 디저트 같은 게 예쁘게 차려져 있어서 SNS 인증샷 명소로도 큰 인기죠. 이번에 그 부담이 더 커졌습니다.

서울의 한 호텔의 딸기 뷔페의 경우는 지난번 6만 3천 원이었던 걸 41%나 올려서 8만 9천 원 받기로 했고요.

서울의 또 다른 호텔도 6만 9천 원이었던 걸 19% 가까이 올려서 8만 2천 원으로 책정했습니다.

아직 가격을 정하지 않은 다른 호텔들도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호텔들이 가격을 왜 이렇게 많이 올리는 겁니까?

<기자>

일단 우선 딸기값이 크게 올랐고요.

딸기 케이크에 들어가는 우윳값, 또 딸기 뷔페에는 식사가 될 음식이 아주 간단하게 마련돼 있거든요. 이런 식재료 값이 다 올랐기 때문입니다.

[친절한 경제(지난 1월 27일) : 딸기값이 금값이다, '금딸기'이다. 이런 말이 나오고 있는데요. 딸기값 고공 행진하면서 원가부담이 컸다고 합니다.]

무슨 방송사고냐, 이렇게 하실 수 있는데, 지난 1월 27일에 했던 친절한 경제입니다.

이때 장보기 앱에서 딸기 가격이 500g 한 팩에 많게는 2만 원 가까이해서 한 알당 800~900원, 그래서 금 딸기라고 했는데요, 지금은 더 올랐습니다.

많게는 2만 5천 원까지 가고요. 딸기 한 알당 1천 원 넘는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보통 딸기는 11월 말부터 출하가 본격적으로 시작해서 3월에 정점을 찍는데요, 이번 달 딸기 도매가가 딱 1년 전보다 두 배 이상 뛰었습니다.

12월 이후에는 딸기 가격이 안정된다고는 하지만, 한번 오른 딸기 뷔페 값은 내리지 않을 걸로 보입니다.

<앵커>

달걀 가격도 오를 것 같다고요?

<기자>

네, 바로 조류인플루엔자 확진 사례가 전국적으로 퍼지고 있기 때문인데요, 달걀 들어가는 식품이 너무 많죠.

우리 밥상에 올라올 뿐 아니라, 외식, 가공식품에도 많이 들어가서 달걀 발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조류인플루엔자 확산 우려와 수급 불안심리로 특란 도매가격은 한 달 전보다 5.2% 올랐고요.

30알 한 판, 소매가격은 이틀 만에 100원 올라서 6천700원대가 됐습니다.

식품업계 중에서는 특히 제빵업계가 긴장하고 있는데요, 밀가루와 우윳값이 뛴 상황에서 달걀값 급등 조짐까지 보이면서 추가 가격 인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지연 기자jyh@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