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LB "리보세라닙+캄렐리주맙 간암 연구 논문발표…우월성 입증"

김건우 기자 입력 2022. 11. 30. 09: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간암 1차 치료제로 글로벌 임상을 마친 HLB의 항암제 리보세라닙 관련, 다른 약물과의 병용 임상에서 기존 치료요법 대비 우월성을 입증한 다수의 연구자 임상결과가 연이어 소개되며 추가 적응증 확대에도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국제학술지 프론트 온콜로지(Front Oncology)에 이달 게재된 임상 논문에 따르면 절제불가능한 간암 환자를 대상으로, 표준 치료법인 화학색전술(TACE)에 리보세라닙(중국명 아파티닙)과 캄렐리주맙을 병용치료한 결과 대조군인 TACE+리보세라닙 대비 월등한 치료 효과를 보여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의 높은 병용 시너지 효과를 다시한번 확인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간암 1차 치료제로 글로벌 임상을 마친 HLB의 항암제 리보세라닙 관련, 다른 약물과의 병용 임상에서 기존 치료요법 대비 우월성을 입증한 다수의 연구자 임상결과가 연이어 소개되며 추가 적응증 확대에도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국제학술지 프론트 온콜로지(Front Oncology)에 이달 게재된 임상 논문에 따르면 절제불가능한 간암 환자를 대상으로, 표준 치료법인 화학색전술(TACE)에 리보세라닙(중국명 아파티닙)과 캄렐리주맙을 병용치료한 결과 대조군인 TACE+리보세라닙 대비 월등한 치료 효과를 보여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의 높은 병용 시너지 효과를 다시한번 확인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4월 국제 암 학술지(BMC Cancer) 논문을 통해 리보세라닙과 TACE의 병용요법이 TACE 단독 또는 TACE+소라페닙 대비 높은 약효를 확인한데 이어, 이번 논문을 통해서는 TACE에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이 결합할 경우 더 좋은 효과가 있음을 보였다"며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신약허가신청(NDA) 절차를 준비중인 리보세라닙+캄렐리주맙에 대한 향후 결과에 더욱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102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결과, 실험군의 환자 전체생존율 중앙값(mOS)이 대조군 대비 25.5개월 vs 18.5개월을 보였다. 무진행생존기간 중앙값(mPFS)이 14개월 vs 5개월, 객관적반응률(ORR)이 55.9% vs 51.5% 등을 보여 현저한 환자 생존 이점을 확인했다. 논문 저자는 부작용도 모두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심각한 이상반응이 없어 안전성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TACE는 간암에서 가장 일반적으로 쓰이는 시술요법이지만 해당 시술이 반복될 경우 간 기능을 저해하고, 저산소 환경을 유발해 암세포의 성장에 필수적인 혈관형성인자(VEGF)를 자극하는 등 암의 재발과 전이를 일으키는 부작용이 지적돼 왔다. 리보세라닙은 혈관내피세포수용체(VEGFR)-2를 억제하는 경구용 항암물질로 신생혈관 생성을 억제하고 혈관을 정상화하며, 면역세포를 활성 시키는 효과가 뛰어나 면역항암제 등과 병용 시 더 좋은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리보세라닙은 지난 2017년 6월 FDA로부터 위암에 대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됐으며 2021년 2월에는 선양낭성암, 같은 해 11월 간암에 대해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된 바 있다. HLB는 지난 24일 대한항암요법연구회와 연구자주도 임상시험을 위한 협약을 체결 하며, 이미 임상을 마친 간암, 선낭암, 위암에 이은 추가 적응증 확보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관련기사]☞ 이해인, 속옷만 입고 연주→유튜브 대박…박미선 "선 넘었다"전직 축구선수 경기장 난입, '슈퍼맨 옷'엔 이런 글이…73세 박원숙 한밤 화장실서 사고…"넘어져 턱 4바늘 꿰맸다"이승기 '집사부2' 하차설 왜?…"후크가 공동제작사, 괴로울 것""밥 못 먹겠다" 14살 뱃속엔 머리카락 뭉치 3㎏, 무슨 일?
김건우 기자 jai@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