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벤투 손 뿌리쳤다? 현장 영상 다시보니 밝혀진 진실은

류원혜 기자 입력 2022. 11. 30. 09:37 수정 2022. 11. 30. 09: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30·토트넘)이 가나전에서 패배한 뒤 파울루 벤투 감독의 손을 뿌리쳤다는 논란은 오해였다.

앞서 지난 28일 가나전이 끝난 뒤 경기 결과에 실망한 손흥민이 감정을 추스르지 못하고 위로를 건네는 벤투 감독의 손을 뿌리쳤다는 내용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카타르 2022]
/사진=유튜브 채널 '달수네라이브'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30·토트넘)이 가나전에서 패배한 뒤 파울루 벤투 감독의 손을 뿌리쳤다는 논란은 오해였다.

지난 29일 박문성 축구 해설위원의 유튜브 채널 '달수네라이브'에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가나전에서 2대 3으로 패배한 직후 모습이 담긴 현장 영상이 공개됐다.

2분45초 길이의 영상을 보면 벤투 감독은 추가시간 한국에 코너킥 기회를 주지 않고 경기를 끝낸 앤서니 테일러 주심에게 항의했고, 레드카드를 받고 돌아와 한국 선수들을 다독이다가 손흥민에게 다가갔다.

손흥민 주변에는 가나 선수들이 모여있는 상태였다. 이들은 현장을 벗어나려는 손흥민을 붙잡았고, 그 사이에 벤투 감독은 손흥민에게 손을 뻗었다.

손흥민은 순간적으로 그 손을 뿌리쳤지만, 이내 벤투 감독인 것을 알아채고 나란히 걸어 나갔다. 처음엔 자신에게 손을 내민 사람이 벤투 감독인 줄 몰랐던 걸로 추정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지난 28일(한국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의 경기가 끝난 후 주장 손흥민(30·토트넘)을 달래고 있다./사진=로이터/뉴스1

앞서 지난 28일 가나전이 끝난 뒤 경기 결과에 실망한 손흥민이 감정을 추스르지 못하고 위로를 건네는 벤투 감독의 손을 뿌리쳤다는 내용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했다.

달수네라이브 측은 "손흥민이 벤투 감독을 뿌리쳤다는 건 잘못된 사실"이라며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비난보다는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가나전 당시 손흥민은 2대 3으로 추격하는 경기 막판에 안면부상으로 마스크를 쓰고도 헤딩슛을 시도하는 등 몸을 아끼지 않았다. 마스크가 반쯤 벗겨질 정도로 충격이 상당했다. 안면 골절 부상이 다 낫지 않은 상태에서 공중볼 경합을 불사할 만큼 그는 절박했다.

안타깝게 패배한 직후에는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눈물을 보였다. 믹스트존에서는 KBS 해설위원으로 활약 중인 선배 구자철의 품에 안겨 울기도 했다.

손흥민은 벤투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아 포르투갈전에서 벤치에 앉지 못하는 것에 대해 "좋은 상황은 아니다. 감독님이 요구하는 걸 더 잘 이행하기 위해 새겨들으려고 노력하고, 준비를 잘해야 한다. 저부터 선수들을 잘 이끌어서 마지막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마음을 다잡았다.

1무 1패에 그친 한국은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상대로 승리해야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비기거나 질 경우 한국의 조별리그 탈락은 확정된다.

[관련기사]☞ 이해인, 속옷만 입고 연주→유튜브 대박…박미선 "선 넘었다"73세 박원숙 한밤 화장실서 사고…"넘어져 턱 4바늘 꿰맸다"이승기 '집사부2' 하차설 왜?…"후크가 공동제작사, 괴로울 것""안구적출vs항암치료 중 선택"…'소아암' 4살 키우는 엄마 사연김구라 2.7억에 샀던 철원 땅, 15년 만에 시세 알아보니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