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떠나는 김형실 감독의 마지막 인사 "동요하지 말고 열심히 해라"[SC인터뷰]

이승준 입력 2022. 11. 30. 09:35 수정 2022. 11. 30. 16: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떠난 게 아니고 항상 지켜보고 있겠다."

여자프로배구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이 사령탑에서 물러났다.

지난 시즌에 창단한 페퍼저축은행 초대 감독으로 김형실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다.

패퍼저축은행 선수들에게 김 감독은 "동요하지 말고 열심히 해라. 떠난 게 아니고 항상 지켜보고 있겠다"라며 "배구를 쉽게 생각 안 했으면 한다. 배구는 알면 알수록 더 어렵다. 프로가 되려면 좀 더 노력을 많이 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형실 감독이 페퍼저축은행 사령탑에서 물러났다.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이승준 기자] "떠난 게 아니고 항상 지켜보고 있겠다."

여자프로배구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이 사령탑에서 물러났다.

김 감독은 성적 부진에 책임감을 느껴 구단에 사퇴 의사를 전달했고, 지난 29일 구단은 김 감독의 뜻을 수용하기로 했다. 이경수 코치가 감독 대행으로 팀을 이끌 예정이다.

페퍼저축은행은 올 시즌 10경기에서 승리 없이 10패를 기록하며 승점 1점으로 최하위에 머물고 있다. 하혜진과 염어르헝이 부상으로 빠져 시즌을 힘겹게 치르고 있었다.

김 감독은 스포츠조선과의 통화에서 "계속해서 연패가 나오면 상처가 클 것이다. 1라운드 끝나고 상당히 고민했다"며 "선수들을 핑계 댈 수 없다. 성적과 경기력은 감독이 책임져야 한다. 극단의 변화 조치가 필요해서 내가 자리를 피했다"라고 밝혔다.

지난 시즌에 창단한 페퍼저축은행 초대 감독으로 김형실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다. 3개년 계획을 세우면서 팀의 방향성을 설정했지만,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현장을 떠났다.

29일 오전 김 감독은 선수들과 마지막 인사를 했다. 선수들은 그의 사퇴에 놀란 눈치라고 했다. 김 감독은 "마지막에 선수들이 아무 말을 하지 않았는데 버스를 타고 가면서 문자를 받았다. 문자 내용은 '부족한 우리를 이끌어주시느라 고생 많으셨다', '추워졌으니까 감기 조심하세요', '프로로 뽑아주시고 데뷔시켜주셔서 고맙습니다' 등이다"라고 전했다.

패퍼저축은행 선수들에게 김 감독은 "동요하지 말고 열심히 해라. 떠난 게 아니고 항상 지켜보고 있겠다"라며 "배구를 쉽게 생각 안 했으면 한다. 배구는 알면 알수록 더 어렵다. 프로가 되려면 좀 더 노력을 많이 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김 감독은 감독직에서 물러났지만 남은 계약 기간 구단 소속으로 팀에 도움을 주려고 한다. 구단에서 진행하는 유소년 배구와 선수들에게 간접적으로 도움을 줄 예정이다.

김 감독은 "팀을 떠나는 게 아니고 계약 기간이 18개월이 남아있어 유소년 배구라든지 후임 감독 선임 등 여러 가지 업무를 구단과 협업하기로 했다. 기술 고문과 비슷한 직책으로 구단에서 명칭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승준 기자 lsj021@sportschosun.com

'이병헌♥' 이민정, 성균관대 후배들 만났다..01학번 선배의 포스
홍상수가 강의 하는 대학 찾은 ♥김민희..운전도 김민희가
서동주, '암투병 서정희+휠체어 탄 할머니' 모시고 “3대 모녀의 여행”
“이승기 사면초가…후크 대표, 나영석PD와 끈끈한 사이→김앤장 미팅”
손예진♥현빈 출산도 함께했다..몽골서 귀국→아내 옆 지키기
‘유영재♥’ 선우은숙, 64살에 늦둥이? 달달 신혼→“시월드 입성”
이소연, 수영장서 비키니 입고 모델 워킹...8kg 감량 효과 대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