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세르비아계' 캐나다 GK 비난한 크로아티아 팬들…FIFA 징계착수

이의진 입력 2022. 11. 30. 09: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캐나다 수문장 밀런 보리언(35·츠르베나 즈베즈다)을 향한 크로아티아 축구팬들의 비난에 결국 국제축구연맹(FIFA)이 나섰다.

자국 태생이지만 민족 분쟁으로 얽힌 세르비아계라 주창하는 보리언을 향해 크로아티아 팬들이 오랜 적개심에 기반한 혐오성 응원을 펼쳤기 때문이다.

지난 27일 캐나다와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일부 관중들은 경기 중 보리언을 향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수십만 명을 학살한 크로아티아 분리주의 운동조직 '우스타샤'라고 소리를 질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캐나다의 골키퍼 보리언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캐나다 수문장 밀런 보리언(35·츠르베나 즈베즈다)을 향한 크로아티아 축구팬들의 비난에 결국 국제축구연맹(FIFA)이 나섰다.

자국 태생이지만 민족 분쟁으로 얽힌 세르비아계라 주창하는 보리언을 향해 크로아티아 팬들이 오랜 적개심에 기반한 혐오성 응원을 펼쳤기 때문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크로아티아축구협회는 29일(현지시간) FIFA가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며 "캐나다와 경기에서 일부 팬들이 차별적이고 외국인에 대한 혐오성 짙은 행동을 보였고, 그런 내용의 현수막도 걸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지난 27일 캐나다와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일부 관중들은 경기 중 보리언을 향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수십만 명을 학살한 크로아티아 분리주의 운동조직 '우스타샤'라고 소리를 질렀다.

또한 보리언 뒤에서 경기를 관람하던 일부 크로아티아 팬은 'KNIN(크닌) 95. 보리언처럼 빨리 도망치는 사람은 없다'고 쓰인 현수막을 들어 올렸다.

캐나다 골키퍼 보리언 [AFP=연합뉴스]

이는 1990년대를 휩쓴 유고슬라비아 전쟁 중에서도 1995년까지 벌어진 크로아티아 독립 전쟁 막바지에 있었던 군사작전을 언급한 것이라고 AFP통신은 해설했다.

1995년 크로아티아의 크닌 주변에서 벌어진 이 군사작전으로 20만명의 세르비아계가 피란민이 됐다.

1987년 크닌에서 태어난 보리언도 만 7살 때인 당시 부모님과 함께 피란 행렬에 동참했다.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 정착한 보리언의 가족은 2000년 캐나다 온타리오주 해밀턴으로 이주했고, 보리언도 캐나다에서 프로선수로 성장했다.

우루과이, 아르헨티나 등 주로 남미에서 활동하던 보리언은 2009년 세르비아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갔으며 2017년부터 세르비아 리그 츠르베나에서 뛰고 있다.

대표팀은 캐나다를 택했다. 그는 2010년 캐나다 대표팀 유니폼을 입은 뒤 이번 대회를 통해 월드컵 본선 무대를 처음 밟았다.

크로아티아 응원하는 축구팬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크로아티아와 캐나다의 경기를 찾은 축구팬이 크로아티아를 응원하고 있다. 2022.11.28 superdoo82@yna.co.kr

크로아티아 팬들은 이런 보리언을 배신자라고 낙인 찍었다.

크로아티아와 군비 경쟁을 벌이는 세르비아의 프로리그에서 뛰는 것도 모자라 캐나다 유니폼을 입고 월드컵 크로아티아전에 출전하는 상황을 고깝게 바라봤다.

게다가 보리언은 지난 4월 자신이 크로아티아 태생임을 부정한 발언을 내놔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는 자신이 크라이나 공화국 출신이라고 했다. 크라이나 공화국은 전쟁 기간 크로아티아 내 세르비아계 주민들이 장악했던 지역이다. 국제사회로부터 독립국으로 인정받지는 못했고, 이후 크로아티아로 편입됐다.

보리언은 크로아티아 팬들의 입장을 이해한다는 입장이다.

크로아티아 매체 베체른지에 따르면, 보리언은 경기 후 "내 휴대폰 번호가 유출된 것 같다"며 "이런 상황에 관해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나. 크로아티나 대표팀이 좋은 성적을 거뒀으면 한다"고 말했다.

캐나다는 크로아티아에 1-4로 대패하면서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다.

기뻐하는 크로아티아 관중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크로아티아와 캐나다의 경기가 4-1 크로아티아의 역전승으로 끝나자 크로아티아 응원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2022.11.28 superdoo82@yna.co.kr

pual07@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