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 터치 불과 7회"…존재감 부족 '웨일스 스타' 베일, 은퇴설은 부정

홍지수 입력 2022. 11. 30. 09: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웨일스 '스타' 가레스 베일이 씁쓸하게 월드컵을 마치게 됐다.

웨일스는 30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최조 3차전에서 0-3 완패를 당했다.

일본 축구 매체 '사커다이제스트웹'은 "웨일스가 잉글랜드에 완패를 당했다"면서 "웨일스의 '에이스' 베일은 선발 출장했지만 볼 터치는 불과 7회뿐이었다"고 살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웨일스 대표팀 가레스 베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웨일스 ‘스타’ 가레스 베일이 씁쓸하게 월드컵을 마치게 됐다.

웨일스는 30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최조 3차전에서 0-3 완패를 당했다.

웨일스는 1무 2패, 조 최하위로 대회를 마쳤다. 반면 잉글랜드는 2승 1무(승점 7),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웨일스는 4-2-3-1로 나섰다. 니코 윌리엄스, 조 로든, 크리스 메팜, 벤 데이비스가 포백으로 출장했고, 중원은 에단 암파두, 조 앨런이 맡았다. 공격 2선에는 가레스 베일, 아론 램지, 다니엘 제임스가 나섰고 키에퍼 무어가 최전방 공격수로 뛰었다. 골키퍼 장갑은 대니 워드가 꼈다.

전반적으로 웨일스는 이렇다 할 위협적인 움직임이 없었다. 첫 슈팅도 전반 39분에 나왔다. 그 슈팅조차 상대 수비수에 막혔고, 전반 종료 직전 조 앨런이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노마크 슈팅을 때렸으나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전 슈팅은 2개. 후반전 슈팅도 겨우 2개였다. 웨일스의 유효슈팅은 단 한 개였다. 볼 점유율에서 잉글랜드가 65%, 웨일스가 35%였다.

웨일스 스타 베일의 존재감도 없었다. 일본 축구 매체 ‘사커다이제스트웹’은 “웨일스가 잉글랜드에 완패를 당했다”면서 “웨일스의 ‘에이스’ 베일은 선발 출장했지만 볼 터치는 불과 7회뿐이었다”고 살폈다.

또 매체는 “베일은 영국 매체 BBC와 인터뷰에서 ‘실망했다’는 말을 계속했다. ‘더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었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그렇게 되지 않았다’고 했다. 은퇴설에 대해서는 ‘가능하면 계속한다’고 부정했다”고 전했다.

/knightjisu@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