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팅리, 류현진과 다시 한 팀? 토론토 코치진 합류 논의중

김재호 MK스포츠 기자(greatnemo@maekyung.com) 입력 2022. 11. 30. 09: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뉴욕포스트'는 30일(한국시간) 매팅리가 토론토 블루제이스 코치진 합류를 위해 "깊은 논의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토론토에 합류한다면 2023시즌 류현진과 다시 한 팀이 된다.

그는 최근 뉴욕포스트 메이저리그 전문 기자인 존 헤이먼, 조엘 셔먼이 진행하는 팟캐스트에 출연한 자리에서 복수의 팀과 접촉했으며, 그중 한 팀이 "아주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돈 매팅리(61) 전 마이애미 말린스 감독이 류현진과 다시 한 팀이 될까?

‘뉴욕포스트’는 30일(한국시간) 매팅리가 토론토 블루제이스 코치진 합류를 위해 “깊은 논의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이번 주말쯤 공식 발표가 있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어떤 역할을 맡게될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매팅리는 선수뿐만 아니라 감독으로서도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았다. LA다저스(2011-15) 마이애미 말린스(2016-22)에서 12시즌동안 889승 950패를 기록했다. 네 차례 포스트시즌에 진출했고, 2020년에는 올해의 감독에 선정됐다.

매팅리는 2022시즌을 끝으로 마이애미 감독에서 물러났다. 사진= MK스포츠 DB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다저스에서 류현진과 함께했다. 토론토에 합류한다면 2023시즌 류현진과 다시 한 팀이 된다. 류현진은 토미 존 수술 이후 2023시즌 후반기 복귀 목표로 재활중이다.

2022시즌이 끝난 뒤 계약 갱신을 하지 않는 방식으로 마이애미와 결별, 지금은 야인으로 남아 있다. 그는 최근 뉴욕포스트 메이저리그 전문 기자인 존 헤이먼, 조엘 셔먼이 진행하는 팟캐스트에 출연한 자리에서 복수의 팀과 접촉했으며, 그중 한 팀이 “아주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이 자리에서 팀 이름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이길 수 있는 기회가 있는 구단”이라고 언급했다. 토론토는 그 조건을 충족시키는 팀이다.

지난 시즌 도중 찰리 몬토요 감독을 경질한 토론토는 존 슈나이더 임시 감독과 3년 계약에 합의하며 그를 정식 감독으로 임명했다. 메이저리그에서는 경험이 부족한 감독을 임명한 경우 감독 경험이 풍부한 인물을 코칭스태프에 합류시키는 경향이 있는데 토론토도 이같은 경향을 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댈러스(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