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파르, '여성 최초' 월드컵 본선 휘슬…코스타리카-독일전 주심

차유채 기자 입력 2022. 11. 30. 08: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스테파니 프라파르(프랑스)가 여성 심판 중 처음으로 월드컵 무대를 밟은 데 이어 본선 경기 주심까지 맡게 됐다.

이로써 프라파르는 92년 월드컵 역사상 최초로 본선 경기 주심으로 나서는 첫 여성 심판이 됐다.

프라파르는 지난 22일 열린 폴란드와 멕시코의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는 대기심을 맡아 남자 월드컵 본선 경기 첫 여성 심판으로 기록됐다.

한편, 프라파르는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결승전 주심으로 활약하는 등 축구계에서 인정받는 여성 심판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카타르 2022]
/사진=스테파니 프라파르 심판


스테파니 프라파르(프랑스)가 여성 심판 중 처음으로 월드컵 무대를 밟은 데 이어 본선 경기 주심까지 맡게 됐다.

BBC는 30일(이하 한국 시간) "오는 12월 2일 열리는 코스타리카와 독일의 E조 조별리그 3차전 심판진은 사상 처음으로 전원 여성 심판진으로 구성된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프라파르는 92년 월드컵 역사상 최초로 본선 경기 주심으로 나서는 첫 여성 심판이 됐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은 처음으로 여성 심판이 합류한 대회다.

심판 36명, 부심 69명, 비디오 판독 심판 24명으로 구성된 심판진 가운데, 프라파르를 비롯해 요시미 야마시타(일본), 살리마 무칸상가(르완다) 등 3명이 여성 주심으로 합류했다. 네우사 백(브라질), 카렌 디아스(멕시코), 캐서린 네스비트(미국) 등 3명도 부심으로 활약한다.

프라파르는 지난 22일 열린 폴란드와 멕시코의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는 대기심을 맡아 남자 월드컵 본선 경기 첫 여성 심판으로 기록됐다.

그는 코스타리카-독일전 주심으로 나서게 되면서 여성 심판 중 가장 먼저 그라운드를 밟게 됐다. 해당 경기엔 프라파르와 함께 여성인 백, 디아스 심판이 부심으로 나선다.

프라파르는 BBC와 인터뷰에서 "압박감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우리는 스스로를 바꾸지 않을 것이다. 침착하고, 집중하고, 또 집중할 것이다. 미디어 등 관계된 것에 대해 너무 많이 생각하지 않고 현장에 집중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프라파르는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결승전 주심으로 활약하는 등 축구계에서 인정받는 여성 심판이다.

그는 프랑스 1부리그인 리그앙에서도 심판으로 활동했고,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과 챔피언스리그 주심으로 나선 바 있다. 여성 심판 최초로 남자 월드컵 예선 주심을 맡기도 했다.

[관련기사]☞ 이해인, 속옷만 입고 연주→유튜브 대박…박미선 "선 넘었다"73세 박원숙 한밤 화장실서 사고…"넘어져 턱 4바늘 꿰맸다"이승기 '집사부2' 하차설 왜?…"후크가 공동제작사, 괴로울 것""안구적출vs항암치료 중 선택"…'소아암' 4살 키우는 엄마 사연김구라 2.7억에 샀던 철원 땅, 15년 만에 시세 알아보니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