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 노사갈등’ 이끈 토니 클락, 선수노조 위원장 재신임..2027년까지

안형준 입력 2022. 11. 30. 08: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선수노조가 클락 위원장을 재신임했다.

디 애슬레틱은 11월 30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선수노조가 토니 클락 노조위원장과 5년 연장계약을 맺었다고 전했다.

선수 출신인 클락 위원장은 첫 취임 당시 크게 기대를 받지는 못했지만 이제는 노조의 강력한 리더가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그동안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권익만을 대변해온 선수노조가 지난해 마이너리그 선수들까지 규합한 것은 클락 위원장의 큰 공로로 평가받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안형준 기자]

선수노조가 클락 위원장을 재신임했다.

디 애슬레틱은 11월 30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선수노조가 토니 클락 노조위원장과 5년 연장계약을 맺었다고 전했다. 클락 위원장은 오는 2027년까지 선수노조를 대표한다.

두 번째 재신임이다. 지난 2013년 말 노조위원장에 오른 클락은 2018시즌 종료 후 4년 재계약에 성공했다. 그리고 이번에는 5년 재신임으로 14년 장기집권 위원장이 된다.

이번 재신임으로 클락 위원장은 노사 협약(CBA) 협상을 3번 책임지게 됐다. 클락 위원장은 2016년 첫 노사협상을 주도했고 지난 오프시즌 2번째 노사협상에서도 노조 측 책임자였다. 지난 오프시즌 직장폐쇄 극한 갈등 끝에 체결된 CBA는 오는 2026년 시즌이 끝나면 만료된다. 클락 위원장은 현 CBA 만료 후 다음 협약 체결에도 노조 측 대표로 나서게 됐다.

선수 출신인 클락 위원장은 첫 취임 당시 크게 기대를 받지는 못했지만 이제는 노조의 강력한 리더가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6년 첫 CBA 협상 당시에는 경험이 부족한 모습을 보였지만 지난겨울 협상에서는 사무국과 구단을 상대로 한 치도 양보하지 않는 강경한 태도를 견지하며 노조 측의 지지를 받았다.

특히 그동안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권익만을 대변해온 선수노조가 지난해 마이너리그 선수들까지 규합한 것은 클락 위원장의 큰 공로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선수노조는 29일 마커스 세미엔, 프란시스코 린도어, 잭 플래허티, 랜스 맥컬러스 주니어, 이안 햅, 오스틴 슬래터, 루카스 지올리토, 브랜트 수터로 구성된 새 선수 위원회를 구성했다. 세미엔과 린도어는 기존 멤버로 잔류했고 맥스 슈어저, 앤드류 밀러, 제이슨 카스트로, 잭 브리튼, 제임스 팩스턴, 게릿 콜은 위원회에서 물러났다.(자료사진=토니 클락)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