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년’ 사우디&‘16년’ 호주, 16강 한 풀까? 메시의 ‘라스트 댄스’ 계속될까?

이승우 기자 입력 2022. 11. 30. 08: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22카타르월드컵 16강 진출국이 속속 결정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호주가 오랜 한을 풀고 싶어 하고,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의 아르헨티나도 16강 진출을 노린다.

아르헨티나 주장 메시는 커리어에서 마지막 남은 과업인 월드컵 우승을 위해 일단 16강에 올라야 한다.

사우디는 1994미국월드컵 이후 28년 만에 16강에 도전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2022카타르월드컵 16강 진출국이 속속 결정되고 있다. 이제는 C조와 D조 차례다. 12월 1일(한국시간) C조 2경기(오전 4시)와 D조 2경기(오전 0시)가 일제히 펼쳐진다. 사우디아라비아와 호주가 오랜 한을 풀고 싶어 하고,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의 아르헨티나도 16강 진출을 노린다.

C조 폴란드-아르헨티나전은 도하 974 스타디움, 사우디-멕시코전은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1위 폴란드(1승1무·승점 4·득실차 2)에 이어 아르헨티나(1승1패·승점 3·득실차 1)~사우디(1승1패·승점 3·득실차 ·1)~멕시코(1무1패·승점 1·득실차 ·2)가 2~4위에 자리 잡았다. 아직 어디도 16강 진출을 확정하지 못했고, 탈락하지도 않았다.

아르헨티나 주장 메시는 커리어에서 마지막 남은 과업인 월드컵 우승을 위해 일단 16강에 올라야 한다. 22일 사우디와 1차전 1-2 패배로 우울하게 대회를 시작했지만, 27일 멕시코를 2-0으로 제압해 기사회생했다. 2경기에서 메시는 2골·1도움을 올렸다. 폴란드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FC바르셀로나)도 물러설 수 없다. 26일 사우디전(2-0 승)에서 자신의 월드컵 본선 마수걸이 골을 뽑은 그는 첫 16강 진출까지 노린다. 아르헨티나의 경우 3차전에서 패하면 탈락한다.

사우디는 1994미국월드컵 이후 28년 만에 16강에 도전한다.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를 잡는 이변을 연출했지만, 2차전에서 폴란드에 덜미를 잡혔다. 기세는 꺾였지만, 3차전에서 승리하면 자력으로 16강에 오를 수 있다. 멕시코가 월드컵 16강 단골손님이지만, 예전의 위용을 잃었기에 사우디에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D조 튀니지-프랑스전은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 호주-덴마크전은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프랑스는 2연승(승점 6)으로 16강행을 이미 확정했고, 호주(1승1패·승점 3·득실차 ·2)~덴마크(1무1패·승점 1·득실차 ·1)~튀니지(1무1패·승점 1·득실차 ¤1)가 뒤를 잇는다.

호주가 2위 경쟁에서 가장 앞서있다. 프랑스와 1차전(23일)에서 1-4로 완패했지만, 튀니지와 2차전(26일)에서 1-0으로 이겨 승점 3을 쌓았다. 덴마크까지 잡는다면 2006년 독일대회 이후 16년 만에 16강에 오를 수 있다. 그러나 무승부로 경기가 끝나면 상황이 복잡해진다. 만약 튀니지가 프랑스에 승리하면 호주와 함께 승점 4가 된다. 튀니지가 득실차에서 앞서 16강에 진출한다.

이승우 기자 raul1649@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