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 잘 던진다고 투수 되는 것 아니다 日에이스, 최고 수비상까지 휩쓸다

정철우 MK스포츠 전문기자(butyou@maekyung.com) 입력 2022. 11. 30. 07:09 수정 2022. 11. 30. 07: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제 일본의 에이스로 자리 잡은 야마모토 요시노부(24)가 2년 연속 골든 글러브를 수상했다.

야마모토는 그저 공만 잘 던지는 선수가 아니라 투구 후엔 야수로 변신해 수비에서도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임을 이번 수상으로 입증했다.

NPB 사상 첫 2년 연속 투수 4관왕을 차지한 오릭스 에이스 야마모토다.

여기에 2년 연속 골든글러브상을 받으며 결점이 없는 투수라는 것을 입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제 일본의 에이스로 자리 잡은 야마모토 요시노부(24)가 2년 연속 골든 글러브를 수상했다.

일본의 골든 글러브는 각 포지션에서 가장 빼어난 수비 실력을 갖춘 선수에게 주는 상.

야마모토는 그저 공만 잘 던지는 선수가 아니라 투구 후엔 야수로 변신해 수비에서도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임을 이번 수상으로 입증했다.

일본의 에이스 야마모토가 골든 글러브까지 2연패 했다. 사진=MK스포츠 DB
NPB 사상 첫 2년 연속 투수 4관왕을 차지한 오릭스 에이스 야마모토다.

15승5패, 평균 자책점 1.68로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사와무라상도 2년 연속 수상했다.

여기에 2년 연속 골든글러브상을 받으며 결점이 없는 투수라는 것을 입증했다.

투수라고는 하지만 공 던지기 급급한 투수들도 대단히 많다. 자신 앞에 오는 땅볼을 악송구하는 경우들도 많다.

긴 거리(18.44m)는 잘 던지지만 짧은 거리(투수에서 1루)는 잘 못 던지는 투수들의 의외로 많다. 투구 후 빠르게 수비 동적으로 전환하는 것에 어려움을 겪는 투수들도 많다.

하지만 야마모토는 이런 부분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수치상으로 당장 드러나는 것은 아니지만 결과적으로 자신의 평균 자책점을 낮추고 실점율도 줄일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는 셈이다.

야마모토는 “훌륭한 선수들과 나란히 할 수 있어 기뻤다. (수비에서) 하나 아웃을 시키느냐 못 시키느냐는 자신을 돕는 의미에서 큰 차이가 난다. 정성스럽게 (타구처리) 하도록 유의하고 있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던지는 것도 중요하지만 삼진도 땅볼도 아웃 중 하나다. 둘 다 소중하다고 생각한다”는 말로 수비에 대한 의식의 높음을 내비쳤다.

[정철우 MK스포츠 전문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