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 멀티골’ 조규성…월드스타로 떠오른 ‘K-에이스’, 포르투갈 잡자! [남장현의 여기는 카타르]

남장현 기자 입력 2022. 11. 30. 06: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가나와 2022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순식간에 소셜미디어(SNS) 팔로워 200만 명을 바라보는 '월드스타'로 떠오른 조규성의 역할이 한층 더 중요해졌다.

가나전을 마친 뒤 "보잘 것 없는 선수"라고 자신을 낮췄던 조규성은 "내가 할 수 있는 걸 보여주고, 그저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는 생각만 했다"며 "월드컵 2골보다는 이겨야 했다. 그 점(패배)이 너무 가슴 아프다"고 고개를 숙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규성.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가나와 2022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전반전이 끝난 뒤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 전광판에는 0-2 스코어가 떠올랐다. 3차례 허용한 상대의 슛 가운데 2개가 우리 골문을 갈랐다. 아픔과 좌절이 많던 한국축구의 월드컵 역사를 돌이켜보면 따라잡기 어려워 보였다. 그러나 시간은 충분했다. 다시 깨어난 ‘벤투호’는 포기하지 않았다. “추가 실점을 피하면 따라잡을 수 있다. 괜찮다. 기회는 충분하다”는 열정 가득한 하프타임 토크를 마치고 나선 후반전. 태극전사들의 놀라운 반격이 시작됐다. 후반 12분 교체 투입된 윙포워드 이강인(21·마요르카)이 1분 만에 왼 측면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띄웠다. 껑충 뛰어오른 조규성(24·전북 현대)이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강인이의 킥이 좋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볼 스피드도 빨라 잘 준비하겠다”던 조규성이 약속을 지킨 것이다.

다시 3분이 흘렀다. 이번에는 김진수(30·전북)가 역시 왼쪽에서 날카로운 궤적으로 볼을 띄웠다. 돌고래처럼 껑충 뛰어오른 조규성의 머리가 또 빛을 발했다. 2-2 동점. 월드컵에서 한국 선수가 멀티골을 뽑은 것은 처음이었다.

조규성.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결과적으로는 패했다. 전·후반 합쳐 추가시간 15분이 더해져 29일(한국시간) 새벽에야 종료 휘슬이 울린 이 경기에서 한국은 2-3으로 져 1무1패(승점 1)가 됐다. 하지만 희망을 버리기에는 이르다. 지긋지긋한 ‘경우의 수’가 또 등장했지만, 12월 3일 0시 같은 장소에서 펼쳐질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이기면 동시간대 진행될 우루과이-가나전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후반 교체로 나선 우루과이와 1차전(24일·0-0 무)에서 잘생긴 외모로 유명세를 탔고, 18번째 A매치에서 5·6호 골을 연거푸 터트린 가나전을 통해 실력까지 갖춘 선수임을 스스로 증명했다. 순식간에 소셜미디어(SNS) 팔로워 200만 명을 바라보는 ‘월드스타’로 떠오른 조규성의 역할이 한층 더 중요해졌다. 더 이상 황의조(30·올림피아코스)의 백업이 아니다. 당당한 주전이다. 팀 훈련 도중 “스타팅 라인업에 변화가 조금 있을 수 있다”던 축구국가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53·포르투갈)의 예고 아닌 예고를 접한 조규성은 그 대상이 자신이 될 수도 있다는 생각으로 결전을 준비했고, 선발로 나서 큰일을 냈다.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며 마음까지 단단히 다잡은 프로 4년차의 K리그1(1부) 득점왕(17골)은 세계무대에서도 통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

가나전을 마친 뒤 “보잘 것 없는 선수”라고 자신을 낮췄던 조규성은 “내가 할 수 있는 걸 보여주고, 그저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는 생각만 했다”며 “월드컵 2골보다는 이겨야 했다. 그 점(패배)이 너무 가슴 아프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희망도 덧붙였다. 그는 “끝까지 믿고 응원해달라. 우리도 포기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열심히 달리겠다. 끝까지 가야 (결과를) 알 수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조규성(왼쪽), 나상호.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고, 기적도 모든 것을 쏟아야만 바랄 수 있다. 외신의 찬사가 이어진 가운데 유럽 빅리그, 빅 클럽 스카우트들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조규성이 포르투갈전에서도 전광석화처럼 솟구친다면 어떤 일이든 생길 수 있다.

도하 |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