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中 코로나 주시 속 혼조세로 출발

국제뉴스공용1 입력 2022. 11. 30. 00: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뉴욕증시는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을 주시하며 혼조세를 보였다.

중국은 이날 '노인 코로나19 백신 접종 강화에 관한 통지'를 통해 고령층에 대한 백신접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열흘 만에 감소한 점도 주목을 받았다.

국제유가는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 완화 기대에 올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는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을 주시하며 혼조세를 보였다.

29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오전 10시 15분 현재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4.42포인트(0.07%) 하락한 33,825.04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0.68포인트(0.02%) 오른 3,964.62로, 나스닥지수는 6.25포인트(0.06%) 밀린 11,043.25를 나타냈다.

아시아 시장에서 홍콩증시를 중심으로 주가가 큰 폭 반등하면서 위험선호 심리가 다소 살아났으나 증시는 보합권에서 조심스러운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홍콩 증시는 중국 당국의 기자회견에 방역 기준이 완화될 수 있다는 기대로 큰 폭 올랐다.

중국은 이날 '노인 코로나19 백신 접종 강화에 관한 통지'를 통해 고령층에 대한 백신접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기대했던 방역 완화 조치는 나오지 않았으나, 위중증 환자가 줄어들면 방역 기준이 완화될 수 있다는 기대도 나왔다.

중국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열흘 만에 감소한 점도 주목을 받았다. 28일 기준 중국 신규 확진자 수는 3만7천477명으로 전날보다 1천331명 감소해 19일부터 이어진 증가세가 한풀 꺾였다.

투자자들은 연방준비제도(연준·Fed) 당국자들의 발언도 주목하고 있다. 전날에는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와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가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긴축을 계속해야 한다는 발언을 이어갔다.

다음날에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연설에 나설 예정이다.

S&P500 지수 내 에너지, 부동산, 금융, 산업 관련주가 오르고, 유틸리티, 통신, 임의소비재, 필수 소비재 관련주가 하락했다.

뉴욕에 상장된 중국 기술주들은 홍콩 증시가 크게 오르면서 동반 상승했다. 알리바바와 JD닷컴의 주가가 각각 5%, 7% 이상 올랐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중국의 방역기준 완화에 대한 기대가 시기상조일 수 있다고 지적했으며, 미국에서는 인플레이션이 완화되면서 예상보다 금리가 더 높아지지 않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플로우뱅크의 에스티 드웩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중국 정부가 결국 (이번 시위로) 더 명확한 길로 나갈 것"이라면서도 "그들은 성장을 크게 해치지 않으면서 제로 코로나 정책을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시장이 이번 시위가 제로 코로나 정책의 종결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이러한 기대는) 아마도 시기상조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롬바르드 오디에 인베스트먼트 매니저스의 플로리안 엘포 매크로 담당 팀장은 월스트리트저널에 "우리는 인플레이션이 완화되는 것을 보고 있다"라며 "따라서 아마도 인플레이션 압력과 싸우기 위해 훨씬 더 높은 금리가 필요하지 않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유럽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독일 DAX지수는 0.07% 하락했고, 영국 FTSE지수는 0.72% 올랐다. 프랑스 CAC 지수는 0.26% 상승했고, 범유럽지수인 STOXX600 지수는 0.07% 오르고 있다.

국제유가는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 완화 기대에 올랐다.

내년 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2.38% 오른 배럴당 79.12달러에, 내년 1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전장보다 2.58% 상승한 배럴당 85.34달러를 나타냈다.

NYSE 입회장에 트레이더들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ysyoon@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