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 중 좌석 테이블에서 뛰는 아기 두고 ‘갑론을박’

이가영 여행플러스 인턴기자(gayong1004@naver.com) 입력 2022. 11. 29. 20:5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8시간 동안의 비행 중 한 아기가 좌석 테이블 위에서 뛰어놀며 불편을 끼쳐 논란이 일고 있다.

테이블에서 뛰고 있는 아기 / 사진= readysetgorilla 레딧 캡쳐
뉴욕포스트(New York Post), 인사이더(Insider) 등 외신은 기내 테이블에서 한 아기가 뛰어놀며 주위 승객에게 불편을 끼친 사건에 대해 28일 보도했다. 사건은 미국 최대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Reddit)에 영상으로 올라오며 화제가 됐다.

영상 속에서 한 아기는 기내 테이블 위에서 수차례 뛰고 있으며 앞좌석을 잡고 세게 흔들기도 한다. 해당 항공기의 정확한 행선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번 사건이 8시간에 달하는 중거리 비행 중 일어난 일이라는 사실이 드러나며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특히 네티즌들은 아기의 행동을 제지하지 않은 부모에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한 익명의 레딧 사용자는 “자신의 아이가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고 있음에도 제지하지 않고 내버려두는 것은 완전히 잘못됐다”라며 “당시 앞좌석에 앉아있던 승객이 꼭 보상을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다른 사람은 “만약 내 아이가 저러한 행위를 했다면 스스로 실패한 부모라고 생각할 것이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기내 좌석 테이블 / 사진 = 플리커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승객들이 항공사 측의 보상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다. 그는 “승무원이 개입해야 했을 문제다”라며 “항공사로부터 보상 받는 것이 합당하다”고 전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영상을 게시한 남성이 문제를 방관했다고 지적했다.

어린아이와 함께 비행하며 발생하는 문제는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한 틱톡 사용자가 아이와 함께 앉기 위해 자리를 바꿔달라는 요구를 거절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그는 “가족들이 함께 앉고 싶다면 미리 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Copyright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