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누리닷컴, 13억개 쇼핑데이터 활용해 최저가 찾아준다

민경진 입력 2022. 11. 29. 15:01 수정 2022. 11. 29. 15: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커머스 전문기업 코리아센터가 운영하는 에누리닷컴은 29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에서 미디어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국내 최초의 에누리 가격구독 서비스를 선보였다.

에누리 가격구독 서비스는 소비자가 원하는 상품을 구독하면 에누리의 13억 개 쇼핑데이터에서 최저가를 실시간으로 확보해서 고객에게 전달하는 게 핵심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가격구독' 서비스 론칭
29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에서 열린 코리아센터 미디어 컨퍼런스에서 김기록 대표가 가격구독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다. 코리아센터 제공

이커머스 전문기업 코리아센터가 운영하는 에누리닷컴은 29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에서 미디어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국내 최초의 에누리 가격구독 서비스를 선보였다. 에누리닷컴은 에누리 구독 서비스 출시를 계기로 자사 이커머스 거래금액과 월 방문자 수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오픈마켓 트래픽 증가 효과

에누리 가격구독 서비스는 소비자가 원하는 상품을 구독하면 에누리의 13억 개 쇼핑데이터에서 최저가를 실시간으로 확보해서 고객에게 전달하는 게 핵심이다. 특히 국내 최초로 운영되는 통합주문관리는 소비자들의 오픈마켓을 포함한 전체 온라인 구매 이력 및 배송데이터를 기반으로 구매패턴을 분석해 소비자에게 상품을 추천하고 판매자에게는 구매 전환율을 높여준다.

에누리, 다나와, 네이버가 국내 유일의 검색 기반 가격 비교 서비스를 지원하는 상황에서 에누리 가격구독 서비스는 이미 확보한 쇼핑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저가 구독 서비스를 진행하는 덕분에 추가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

또 오픈마켓은 자사의 마켓에서만 최저가를 지원하기 때문에 이커머스 시장 전체의 최저가를 지원할 수 없지만 에누리와 다나와는 연동된 모든 오픈마켓과 쇼핑몰들로부터 확보한 쇼핑데이터를 바탕으로 최저가를 제공하는 것도 장점이다.

에누리와 다나와는 자체 결제(페이)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오픈마켓 및 종합몰 등과 경쟁 관계가 아닌 상호 협력하는 모델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오픈마켓 및 종합몰은 기존 회원은 유지하며 트래픽 증가 효과를 노릴 수 있다.

○에누리 구독 서비스 전체 계열사 견인

코리아센터는 데이터 커머스 부문인 에누리와 다나와를 중심으로 '가격구독' 연결플랫폼을 구축할 방침이다. 코리아센터 관계사들은 다나와와 에누리닷컴의 가격 비교 서비스를 바탕으로 가격구독 서비스를 정교화하는 부품회사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코리아센터의 관계사들은 이커머스 솔루션 부문에서 상호보완적 리소스 연결을 통해 메이크샵 셀러들의 매출 극대화, 메이크샵 셀러 보유 고객을 활용한 다나와 고객기반 강화, 다나와 가격 비교 및 검색 쇼핑 경쟁력 강화를 기대할 수 있다. 크로스보더 커머스 부문에서는 다나와 상품 및 판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몰테일의 상품소싱을 정교화할 수 있고, 몰테일의 해외상품 DB를 다나와 DB와 융합해 해외 상품·마켓플레이스까지 가격 비교 서비스를 확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코리아센터의 김기록 대표는 "오늘 출시한 가격구독 서비스가 초개인화 서비스로 진화함과 동시에 확고한 경쟁력 확보로 고객들로부터 사랑받는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며 "지속적인 사업고도화를 통해 실시간으로 시장 참여자들을 연결하는 역할을 묵묵히 담당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해외투자 '한경 글로벌마켓'과 함께하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