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문고 10년간 최다 판매 시집은 나태주 ‘꽃을 보듯 너를 본다’

김석 입력 2022. 11. 29. 09:39 수정 2022. 11. 29. 09: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교보문고에서 최근 10년 동안 가장 많이 팔린 시집은 나태주 시인의 <꽃을 보듯 너를 본다> 로 나타났습니다.

교보문고가 2012년 12월부터 2022년 11월까지 10년 동안 독자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시집을 조사한 결과, 1위는 나태주 시인의 <꽃을 보듯 너를 본다> 가 꼽혔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교보문고에서 최근 10년 동안 가장 많이 팔린 시집은 나태주 시인의 <꽃을 보듯 너를 본다>로 나타났습니다.

교보문고가 2012년 12월부터 2022년 11월까지 10년 동안 독자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시집을 조사한 결과, 1위는 나태주 시인의 <꽃을 보듯 너를 본다>가 꼽혔습니다.

시인의 대표작인 『풀꽃』을 비롯해 인터넷을 통해 자주 인용된 작품만을 시인 자신이 직접 선정해서 출간한 시집 <꽃을 보듯 너를 본다>는 교보문고 통합 몰에 리뷰만 1천457개가 달린 스테디셀러이자 베스트셀러 시집입니다.

다음으로 김용택 시인의 필사 시집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 나태주 시인의 <가장 예쁜 생각을 너에게 주고 싶다>,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순이었습니다.

시인별로는 판매순위 상위 30편 가운데 나태주 시인의 작품이 6편으로 가장 많아, 동시대에 젊은 독자층과 가장 가깝게 호흡하는 작가이자 최근 10년 동안 독자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작가로 뽑혔습니다.

다음으로 2016년과 2017년에 시인의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초판본 출간 붐 영향으로 윤동주 시인이 작품 4편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이어 SNS 시인으로 젊은 독자층의 공감을 얻었던 하상욱 시인이 3편, 김용택 시인, 박준 시인, 이해인 시인, 류시화 시인(엮음 포함)이 각각 2편이었습니다.

시집의 주 독자층은 20대 여성이 20.4%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다음으로 30대 여성, 40대 여성, 50대 여성 순이었습니다.

남성은 50대가 8.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40대 이상, 30대 이상 순으로 비중이 줄었습니다. 단행본 구매 연령층과 비교했을 때 20대 젊은 층의 구매율이 높다는 점이 가장 구별되는 특징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석 기자 (stone21@kbs.co.kr)

Copyright©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