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코로나 '불확실성'에 美증시하락...애플 2.6%↓[뉴욕마감]

뉴욕=임동욱 특파원 입력 2022. 11. 29. 06:55 수정 2022. 11. 29. 08: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중국의 코로나19(COVID-19) 규제 장기화에 따른 사회 불안에 대한 우려 속에서 뉴욕증시가 약세로 마감했다.

하그리브스 랜스다운의 수잔나 스트리터 시장분석가는 "세계 2위 경제대국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중국에서 전례없는 시위대의 물결이 금융 시장 전반에 불안감을 주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중국 생산공장 불안으로 아이폰 연간 판매량이 600만대 감소할 수 있다는 블룸버그 보도 이후 2.63% 하락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A street sign for Wall Street is seen in the financial district in New York, U.S., November 8, 2021. REUTERS/Brendan McDermid


중국의 코로나19(COVID-19) 규제 장기화에 따른 사회 불안에 대한 우려 속에서 뉴욕증시가 약세로 마감했다.

28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497.57포인트(1.45%) 내린 3만3849.46으로 마감했다. S&P500지수는 62.18포인트(1.54%) 내린 3963.94로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지수는 176.86포인트(1.58%) 내린 1만1049.50으로 장을 마쳤다.

국채 금리는 상승했다. 이날 3.688%로 출발한 10년물 국채금리 수익률은 3.690%로 상승했다.

이날 월스트리트는 지난 주말 중국 본토에서 벌어진 코로나19 관련 시위에 주목했다. 중국인들은 중국 당국의 코로나 제로 정책에 대한 불만을 이례적으로 표출하기 시작했다. 이달 초 중국 중앙정부는 중국이 시장 재개방을 앞두고 있다는 점을 시사하는 정책 조정에 나섰으나, 이후 다시 확진 사례가 급증하면서 지방 정부들이 통제 강화에 나섰다.

하그리브스 랜스다운의 수잔나 스트리터 시장분석가는 "세계 2위 경제대국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중국에서 전례없는 시위대의 물결이 금융 시장 전반에 불안감을 주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중국 생산공장 불안으로 아이폰 연간 판매량이 600만대 감소할 수 있다는 블룸버그 보도 이후 2.63% 하락했다.

크로스마크 글로벌인베스트먼트의 빅토리아 페르난데스 최고시장전략가는 "중국 공장 셧다운으로 애플이 아이폰 주문을 제대로 받아내지 못하는 것은 한 국가의 문제가 다른 곳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완벽한 사례"라며 "앞으로 중국 경제가 문을 닫는 것만큼 큰 문제는 세계 경제 전반에 파급 효과를 일으킬 것"이라고 진단했다.

중국발 불안은 국제유가에도 영향을 미쳤다.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 선물가격은 이날 장중 배럴당 74달러 아래로 내려가며 지난해 12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지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금리 관련 발언도 시장을 긴장케 했다.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의 제임스 불라드 총재는 마켓워치와의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보다 공격적인 금리 인상을 선호하며, 중앙은행은 2024년까지 5% 이상의 금리를 유지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 소재 모니터리 폴리스 애널리틱스의 데릭 탕 이코노미스트는 "사람들이 우려하는 것은 중국 내 시위가 확산할 가능성과 사람들이 한계점에 도달하고 있는 지 여부"라며 "동시에 연준은 앞으로 금리 인상이 더 있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계속 보내고 있는데, 이 때문에 투자자들은 마음을 놓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날 아마존과 테슬라는 각각 0.57%, 0.03% 올랐다. 월마트와 타겟도 각각 0.28%, 1.21% 상승했다. 치폴레와 룰루레몬은 각각 0.81%, 0.58% 올랐다.

반면 마이크로소프트와 알파벳은 각각 2.32%, 1.45% 내렸고, 넷플릭스와 메타도 각각 1.54%, 2.37% 하락했다. 보잉과 다우는 각각 3.67%, 2.64% 내렸고, 항공주와 크루즈주 등 여행주도 동반 하락했다.

[관련기사]☞ [영상]"손흥민, 벤투 손 뿌리치고 화풀이?"…경기후 장면 논란김현중, 前여친 폭행·유산 논란→10억 사기 피해…"공황장애"뇌출혈 수술받고 금연초 찾는 남편…서장훈 "미리 이혼해" 일침이승기 측 "후크, 음원료 정산 없었다…47억 투자 약속도 안 지켜"류승룡, '판정 논란' 가나전 심판 SNS에 분노의 '이모티콘'
뉴욕=임동욱 특파원 dw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