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들의 시선] ‘불미스러운 사태’로 중단된 도어스테핑

주하은 기자 입력 2022. 11. 29. 06: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1월21일, 윤석열 대통령이 출근길 약식 문답(도어스테핑)을 무기한 중단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 방안 없이는 (도어스테핑을)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라고 말했다.

'불미스러운 사태'는 11월18일 MBC 출입기자와 이기정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 사이에 일어난 설전이다.

11월24일,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본인이 제기했던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 등에게 유감을 표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자들의 시선] 지난 한 주간 발생했던 주목할 만한 이슈를 기자들의 시선으로 짧고 가볍게 정리한 코너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이후 61차례 해왔던 출근길문답(도어스테핑)을 11월21일 잠정 중단했다.​​​​​​​ⓒ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이 주의 결정

11월21일, 윤석열 대통령이 출근길 약식 문답(도어스테핑)을 무기한 중단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 방안 없이는 (도어스테핑을)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라고 말했다. ‘불미스러운 사태’는 11월18일 MBC 출입기자와 이기정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 사이에 일어난 설전이다. 이날 MBC의 보도가 ‘악의적’이라고 말한 윤 대통령은 ‘무엇을 악의적으로 했다는 것이냐’라는 MBC 기자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MBC 기자가 재차 질문하자 이 전 비서관과 언쟁이 벌어졌다.

 

이 주의 작별 인사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퇴임을 앞둔 마지막 백악관 브리핑에서 다시금 백신접종을 강조했다. 11월22일(현지 시각) 백악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파우치 소장은 “내가 이 연단에서 드리는 마지막 메시지는 여러분의 안전을 위해 자격을 갖추는 즉시 업데이트된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1984년부터 38년째 NIAID 소장을 맡으며 7명의 대통령을 보좌했던 그는 올해 12월부로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 주의 유감 표명

11월24일,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본인이 제기했던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 등에게 유감을 표명했다. ‘청담동 술자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봤다고 말했던 첼리스트 A씨가 경찰에 출석해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을 했다”라고 진술한 데 따른 것이었다. 김 의원은 A씨와 남자친구의 통화 녹음를 근거로 지난 10월24일 법무부 종합감사에서 의혹을 제기했다. 다만 김 의원은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국정감사에서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주하은 기자 kil@sisain.co.kr

▶읽기근육을 키우는 가장 좋은 습관 [시사IN 구독]
▶좋은 뉴스는 독자가 만듭니다 [시사IN 후원]
©시사I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직한 사람들이 만드는 정통 시사 주간지 < 시사IN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