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잔인한 ‘사진촬영’…바로 뒤 추락사고 났는데

최기성 매경닷컴 기자(gistar@mk.co.kr) 입력 2022. 11. 28. 23:5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ICBM 발사차량에 올라가 사진찍던 북한군인들 ‘와르르’ . 조선중앙TV 화면 [사진출처=연합뉴스]
북한에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사진을 찍으려면 목숨을 걸어야 한다.

조선중앙TV는 지난 1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 발사를 현지에서 지도하는 장면을 보도했다.

영상에는 이동식발사차량 위에 수십 명의 북한 군인과 공로자들이 올라가 기념사진을 찍는 장면이 나온다.

차량 위에 올라타거나 그 밑에 서 있는 군인과 공로자들은 기념 촬영을 하고 난 다음 김 위원장과 함께 손뼉을 치면서 환호했다.

이 과정에서 차량 위 앞줄에 앉아있던 군인들이 일어나 환호하며 박수를 쳤다. 이어 뒷줄에 있던 일부 군인들의 휘청이는 모습이 나온다.

옆에 있던 군인이 붙잡으려 하다가 같이 넘어지면서 여러 명이 순식간에 화면에서 사라졌다.

카메라는 즉시 차량 밑 중간에 서 있던 김 위원장을 중심으로 화면을 확대했다. 주변에서는 추락사고에도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고 김 위원장을 에워싸며 환호하는 모습이 나왔다.

차량 위에 올라갔던 군인 여러명이 순식간에 추락하는 모습은 편집되지 않고 그대로 방영됐다.

Copyright©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