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 첫 골, 핸들링 반칙 아닌 이유 봤더니…

김현덕 입력 2022. 11. 28. 23:48 수정 2022. 11. 29. 00: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한국과 가나전에서 가나의 첫 골이 비디오 판독(VAR) 끝에 인정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에서 전반 24분 모하메드 살리수(사우샘프턴)와 34분 모하메드 쿠드스(아약스)에게 연속골을 허용해 0-2로 뒤진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가나전, 첫 골 비디오 판독 끝에 인정
IFAB, 지난해 7월 핸들링 경기 규칙 개정
고의성 없는 핸드볼은 반칙 적용되지 않아
VAR 판독 후 득점으로 선언하고 있는 모습. / 사진=연합뉴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한국과 가나전에서 가나의 첫 골이 비디오 판독(VAR) 끝에 인정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에서 전반 24분 모하메드 살리수(사우샘프턴)와 34분 모하메드 쿠드스(아약스)에게 연속골을 허용해 0-2로 뒤진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한국 대표팀은 가나의 공격이 살아나던 중 전반 24분 첫 골을 얻어맞았다. 프리킥 상황에서 조르당 아유가 올린 크로스가 골문 앞에서 경합을 벌이던 선수들 사이로 떨어졌고 살리수가 왼발로 차넣었다.

앞서 공이 앙드레 아유의 팔에 맞은 듯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그대로 득점이 인정됐다.

이후 트위터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영상이 공유되면서 "이게 핸들링이 아니면 무엇이냐"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핸들링 반칙으로 인정되지 않은 이유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완화된 핸드볼 반칙 때문이다.

국제축구평의회(IFAB)는 지난해 7월 정회를 열고 축구 경기 규칙 개정을 의결했다. IFAB 공식 홈페이지에 나와 있는 개정된 규칙에 따르면 축구 경기에서 고의성 없는 핸드볼 이후 동료의 골이나 득점 기회로 이어진다면 반칙이 적용되지 않는다.

김현덕 한경닷컴 기자 khd9987@hankyung.com

해외투자 '한경 글로벌마켓'과 함께하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