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지지자들에 ‘연애 꿀팁’ 전수했다 뭇매… 왜?

현화영 입력 2022. 11. 28. 23: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남국(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지자들에게 연말을 앞두고 연애에 성공할 수 있는 비법, 이른바 '연애 꿀팁'을 전수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비판이 일자, 김 의원실은 매체와의 통화에서 "(연애 꿀팁 글을) 후원금 모금을 위해 글을 쓴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많은데, 그건 아니"라며 "순수하게 재밌는 글을 공유해 소통하고자 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 의원 측 “후원금 모집 목적 아닌, 소통 차원에서 올린 글”
뉴시스
 
김남국(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지자들에게 연말을 앞두고 연애에 성공할 수 있는 비법, 이른바 ‘연애 꿀팁’을 전수해 논란에 휩싸였다. 김 의원 측은 “(지지자들과) 소통 차원에서 올린 글”이라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지난 27일 오전 디시인사이드 더불어민주당 갤러리에 <비법 전수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실명으로 게재했다.

그는 “크리스마스가 얼마 남지 않아 직접 비법을 전수해드린다”며 일명 ‘썸녀’를 ‘연인’으로 만드는 방법을 적어 올렸다.

우선 그는 집에 들어갈 때 엘리베이터를 타지 않고 계단으로 올라가라고 했다. 다음으로 올라가면서 ‘썸녀’에게 전화를 걸고, 집에 도착할 때쯤 호흡이 거칠어지면 ‘썸녀’가 “왜 이렇게 숨이 거칠어?”라고 물어볼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은 다음과 같이 남녀간의 대화를 올렸다.

- 나 : 계단으로 걸어 올라가고 있어. 거의 다 왔어.
 
- 썸녀 : 집이 몇 층인데?
 
- 나 : 20층이야.
 
- 썸녀 : 20층? 엘리베이터 고장난 거야? 힘들게 왜 걸어 올라가?
 
- 나 : 엘리베이터 타면 니 목소리 끊어질까봐 그래
 
- 썸녀 : 아~~ 뭐야~~ㅎㅎ
 
- 나 : 이제 다시 내려가고 있어.
 
- 썸녀 : 왜 다시 내려가? 다시 나가는 거야?
 
- 나 : 집에 가족들 있어. 들어가면서 가족들에게 ‘다녀왔다’고 인사하면 대화가 끊어질까 봐.
 
- 썸녀 : 세심하게 생각해 줘서 정말 고마워. 감동했어.
 
이 글에 덧붙여 김 의원은 “저층에 살고 계시면 회사 가면서 하면 된다. 회사도 저층이면 연애는 포기한다”고 조언했다.

그런데 김 의원은 “이 글을 보고 웃고 계시거나 연애 꿀팁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후원 꼭 부탁드린다”면서 갑자기 ‘후원금’을 부탁했다.

김 의원은 “후원금이 텅텅 비었다. 청년 정치인들은 후원금 모금하기가 정말 쉽지 않다”면서 “정말 아끼고 꼭 필요한 곳에만 쓰겠다. 국회의원이라고 호텔에 가서 잔 적 없다. 저렴하고 깨끗한 모텔만 이용한다. 작년 지방선거 부산 유세 때 방 두 개 안 빌리고 모텔에서 보좌진이랑 셋이서 잤다”고 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10만원 내면 낸 만큼 돌려받는다. 500만원까지는 세액공제도 된다”면서 “지역에서나 중앙에서나 성실하고 부지런하게 열심히 일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비판이 일자, 김 의원실은 매체와의 통화에서 “(연애 꿀팁 글을) 후원금 모금을 위해 글을 쓴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많은데, 그건 아니”라며 “순수하게 재밌는 글을 공유해 소통하고자 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후원금 내용도 재미의 요소로 덧붙인 것”이라며 “다른 의원들도 소통 글 말미에 후원금 계좌를 포함하는 일이 자주 있다”고 덧붙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Copyright© 세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