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스코틀랜드, 경기 전후 헤딩 훈련 금지…"치매 가능성 키워"

김예슬 기자 입력 2022. 11. 28. 22: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스코틀랜드가 축구 경기 전날과 다음날에는 헤딩 훈련을 금지했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축구협회는 이날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발표하며 "반복적인 헤딩을 포함할 수 있는 훈련은 경기 전날, 또는 경기 다음날 실시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0년부터 12세 이하 선수는 헤딩 금지
지난 8월13일(현지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아이브록스 경기장에서 레인저스와 세인트존스톤의 경기를 앞두고 팬들이 깃발을 보고 있다. 22.08.13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예슬 기자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스코틀랜드가 축구 경기 전날과 다음날에는 헤딩 훈련을 금지했다. 헤딩이 치매 등 뇌 질환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축구협회는 이날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발표하며 "반복적인 헤딩을 포함할 수 있는 훈련은 경기 전날, 또는 경기 다음날 실시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스코틀랜드 축구협회 지원으로 글래스고 대학교가 진행한 연구에서 전 축구선수들의 치매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스코틀랜드 축구협회는 헤딩이 미치는 영향에 대해 새로운 연구를 진행해 새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스코틀랜드 축구협회는 "감독과 코치의 70%가 헤딩 가이드라인 도입을 지지했고, 선수의 64%는 훈련에서 헤딩이 제한돼야 한다고 봤다"며 "축구에서 헤딩과 머리 부상, 신경퇴행성 질환 사이의 연관성은 계속해서 연구 대상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코틀랜드는 이미 12세 이하 선수에게는 헤딩을 금지하고 있다. 스코틀랜드는 지난 2020년 글래스고 대학이 발표한 헤딩이 치매 확률을 높인다는 연구 논문이 나오자, 유소년 선수를 대상으로 헤딩 금지에 관한 논의에 착수했다.

당시 글래스고 대학 연구진은 '선수들이 일반인에 비해 뇌 손상과 관련된 질환에 걸릴 확률이 약 3.5배 정도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미국도 지난 2015년부터 10세 미만 유소년 선수들의 헤딩을 전면 금지하고, 11~13세 선수는 헤딩 수를 제한하기로 했다.

yeseu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