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 오면 4000만원 준다는 유럽의 한 마을

이가영 여행플러스 인턴기자(gayong1004@naver.com) 입력 2022. 11. 28. 22:4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탈리아 한 마을이 인구 감소에 대처하기 위한 파격 대책을 발표해 관심을 끌고 있다.

프레시체 / 사진 = 플리커
트레블앤레저(Travel&Leisure) CNN 등 외신은 이탈리아 남부 풀리아(Puglia)에 위치한 마을인 프레시체(Presicce)가 새로 이사 오는 사람들에게 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프레시체는 2019년 인근 지역과의 합병으로 만들어진 마을로, 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해왔다. 현재 이곳에 남은 주민은 총 9000명 남짓이다.

프레시체가 이번 정책에서 제안한 지원금은 최대 3만 유로(한화 약 4180만원)다. 지원금을 받고 싶다면 프레시체에 있는 빈 집을 구입 후 직접 거주해야 한다.

현재 프레시체 내 매물 대부분은 2만5000유로(한화 약 3490만원) 정도로 가격을 형성한다. 프레시체 당국은 빈집을 매입하거나 리모델링하는 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프레시체 / 사진 = 플리커
프레시체 마을 관계자들은 이번 정책이 마을의 인구 감소 문제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알프레도 팔레스(Alfredo Palese) 지역 의원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역사적 가치가 풍부한 프레시체 구시가지가 비어가는 상황이 안타깝다”며 “새로운 주민들과 함께 마을에 활기를 불어넣고 싶다”고 말했다.

현재 프레시체 당국은 지원절차 등 지원금에 관한 세부사항을 조정하고 있다. 팔레스는 조만간 확정된 내용을 마을 웹 사이트에 게시할 예정이며 이와 관련한 앱 출시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탈리아에서 인구 감소는 비단 프레시체만의 문제가 아니다. 이탈리아 내 많은 시골 마을들이 인구 유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칼라브리아(Calabria), 산토 스테파노 디 세사니오(Santo Stefano di Sessanio)에서도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삼부카(Sambuca) 마을에서는 단돈 1유로(한화 약 1400원)에 집을 판매하기도 했다.

Copyright©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