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 “부끄러울 일 한적 없다”···소속사 ‘갑질 퇴출’ 주장 반박

손봉석 기자 입력 2022. 11. 28. 21:3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츄 SNS



걸그룹 이달의 소녀 전 멤버 츄가 자신이 일부 스태프에게 ‘갑질’을 했다며 팀에서 제명한 소속사 조치에 반발했다.

츄는 28일 SNS를 통해 “저도 일련의 상황에 대해 연락받거나 아는 바가 없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면서도 “분명한 것은 팬분들께 부끄러울 만한 일을 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츄가 팀 제명 후 3일 만에 입을 열고 ‘부끄러울 만한 일’은 없었다고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그는 “앞으로 입장이 정해지는 대로 다시 한번 말씀드리겠다”며 “걱정해주시고 믿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지난 25일 “최근 당사 스태프를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제보가 있어 조사한바 사실로 드러나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에게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라며 “당사는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정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츄는 예능계 ‘블루칩’으로 떠오르며 여러 프로그램에 출연했지만, 팀 콘서트에 불참해 의구심을 자아낸 바 있다. 올해 4월에는 개인 회사를 설립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달의 소녀 다른 일부 멤버도 이날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소속사와 분쟁 중이라는 보도까지 나왔다.

하지만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이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며 일축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