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뉴스] 월드컵 치킨 대란에도 1시간에 50마리 튀겨서 주문 커버하는 해결사 알바생

성하진 PD, 하현종 총괄PD 입력 2022. 11. 28. 20:2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계속되는 구인난으로 인한 근심을 덜기 위해 개발된 조리 로봇.

이제는 조리 로봇이 치킨집 주방에서 뜨거운 기름 앞을 지키며 닭까지 튀기는데요, 월드컵 치킨 대란에도 1시간에 50마리까지 튀겨 주문이 밀리지 않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닭 튀기는 로봇이 현장에서 어떻게 도움이 되고 있을지 스브스뉴스에서 직접 튀겨보며 알아봤습니다.

기획 하현종 / 프로듀서 박수정 / 촬영 정현우 / 편집 이진경 / 담당 인턴 마수아 / 연출 성하진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