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긴키니혼 등 日 5대 종합 여행사가 한국 찾은 이유는…

이선우 입력 2022. 11. 28. 18:39 수정 2022. 11. 29. 01: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JTB, 긴키니혼 트래블, 한큐코쯔, 니혼료코 등 일본 주요 종합여행사 대표단이 한국을 찾았다.

28일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에 따르면 JTB, 긴키니혼 등 8개 일본 아웃바운드 여행사 상품기획 담당자로 구성된 방문단이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일본 주요 여행사의 이번 방한은 더딘 일본 내 해외 여행 수요를 신규 한국여행 상품으로 끌어 올리려는 의도도 깔려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8일 한큐코쯔·니혼료쿄 등 여행사 8곳 방한
30일까지 2박 3일간 수원 용인 이천 등 방문
"코로나로 선호 여행지, 상품 선택기준 변화"
JTB, 긴키니혼 트래블, 한큐꼬쯔, 니혼료코 등 일본 주요 종합여행사가 28일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을 찾았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 초청으로 방한한 이들 여행사는 신규 한국여행 상품 개발을 위해 30일까지 수원, 용인, 이천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사진=경기관광공사)
[이데일리 이선우 기자] JTB, 긴키니혼 트래블, 한큐코쯔, 니혼료코 등 일본 주요 종합여행사 대표단이 한국을 찾았다. 일본 현지에서 판매할 신규 한국여행 상품을 개발하기 위해서다. 28일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에 따르면 JTB, 긴키니혼 등 8개 일본 아웃바운드 여행사 상품기획 담당자로 구성된 방문단이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번 방문단에는 JTB, 긴키니혼 등 종합여행사 외에 HIS, 요미우리 트래블 등 포상관광과 산업관광 전문 여행사도 포함됐다. 방문단은 이달 30일까지 2박 3일 동안 경기 수원과 이천, 용인 등을 돌며 신규 여행코스 등 상품 개발을 위한 현장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관광공사 관계자는 “일본 5대 종합여행사가 한번에 단체로 경기도를 방문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플라잉 수원, 시몬스 테라스, 예스 파크 등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곳 가운데 일본인의 관심사와 취향에 맞는 곳을 골라 방문 코스와 일정을 짰다”고 설명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JTB, 긴키니혼 등 주요 여행사들은 그동안 여러 루트를 통해 경기도 지역 내 새로운 여행 코스와 상품을 수소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큐코쯔는 최근 오사카 지사에서 부사장이 직접 한국을 찾아 플라잉 수원, 용인 드라미아 등 경기도 일대 주요 관광지와 신규 개장 호텔을 둘러보고 돌아갔다.

이렇게 주요 여행사가 신규 한국여행 상품을 개발하려는 이유는 한국여행 선호도와 선택기준이 바뀌었기 때문. 아웃바운드 여행시장을 이끄는 거물급 여행사들이 방문단을 꾸려 직접 날아올 정도로 트렌드 변화가 크다는 일본 여행사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여행사들이 꼽는 일본 여행시장의 두드러진 변화는 소형화다. 통상 20명이 기준이던 단체 규모는 코로나19 사태를 기점으로 4~5명 단위로 줄었다. 선호하는 한국 여행지는 서울, 제주, 부산 등 대도시에서 인파로 붐비지 않고 안전하면서 한국인들이 즐겨 찾는 곳으로 바뀌었다. 유만희 프리미엄패스 인터내셔널 부사장은 “최근 수원, 성남, 용인 등 공항에서 멀지 않고 서울과 가까운 수도권 중소 도시의 관광지와 숙박시설 정보를 묻는 일본 현지의 문의 전화와 이메일이 부쩍 늘었다”고 밝혔다.

일본 주요 여행사의 이번 방한은 더딘 일본 내 해외 여행 수요를 신규 한국여행 상품으로 끌어 올리려는 의도도 깔려 있다. 엔화 약세에 항공료 인상까지 더해져 해외 여행에 부담해야 할 비용이 높아진 상황에서 거리가 가까운 한국은 가격 경쟁력과 수요를 동시에 확보할 수 있는 최상의 선택지가 될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한국은 코로나19 사태 이전 중국과 미국 다음으로 일본인이 선호하는 여행지였다. 2019년 한국을 찾은 일본인 관광객 수는 327만 명을 기록했다.

일본정부관광국(JNTO)과 JTB 관광연구·컨설팅에 따르면 올 10월까지 해외로 출국한 일본인 관광객은 196만 명으로 2019년 같은 기간 1672만 6017명의 11.7% 수준에 그쳤다. 같은 기간 한국인은 일본보다 두 배 이상 많은 400만 명이 넘는 인원이 해외로 출국했다. 대다수 일본 매체들은 환율과 항공료 인상 외에 1인당 최대 8000엔의 여행경비를 지원하는 일본 정부의 국내여행 활성화 프로그램이 해외 여행 수요 회복을 더디게 만드는 요인으로 보고 있다.

최용훈 경기도청 관광과장은 “일본 현지의 안전여행에 대한 선호도 증가가 경기도에 대한 관심과 수요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는 점은 고무적”이라며 “한국과 일본 양국 간 관계개선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만큼 이번 일본 주요 여행사 방문을 계기로 일본인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선우 (swlee95@edaily.co.kr)

Copyright©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