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찬, 콩쿠르 후 꺼내든 '황제'…"베토벤의 유토피아 기대하세요"

김수현 입력 2022. 11. 28. 17:59 수정 2023. 4. 28. 21: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8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금호아트홀 연세.

지난 6월 미국 밴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최연소로 우승한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광주시립교향악단(홍석원 지휘)과 협연한 베토벤 '황제' 협주곡 등이 담긴 공연 실황 앨범을 도이체그라모폰(DG) 레이블로 내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세계적 음반사 도이체 그라모폰과
밴 클라이번 우승 후 첫 음반 발매

28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금호아트홀 연세. 멋쩍은 미소를 지으며 등장한 피아니스트 임윤찬(18·사진)은 곧바로 무대 위 피아노 의자에 앉았다. 눈 아래까지 내려온 머리카락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건반에 손을 올린 그는 한 치의 망설임 없이 연주를 시작했다. 연주곡은 그가 최근 연주회장에서 앙코르곡으로 자주 연주하는 페데리코 몸포우의 ‘정원의 소녀들’. 가벼운 터치로 단숨에 몽환적인 분위기를 끌어낸 임윤찬은 서정적인 선율이 나오자 딱딱한 박자에 얽매이지 않고 리듬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면서 작품의 멋을 살렸다.

지난 6월 미국 밴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최연소로 우승한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광주시립교향악단(홍석원 지휘)과 협연한 베토벤 ‘황제’ 협주곡 등이 담긴 공연 실황 앨범을 도이체그라모폰(DG) 레이블로 내놨다. 지난달 8일 통영국제음악당에서 열린 연주 실황을 녹음한 이 앨범에는 ‘황제’와 임윤찬의 앙코르곡 ‘정원의 소녀들’, 스크랴빈 ‘2개의 시곡’ 중 1번, ‘음악 수첩’, 광주시향이 연주한 윤이상의 ‘광주여 영원히’, 바버의 ‘현을 위한 아다지오’ 등이 담겼다.

임윤찬은 이날 시연에 이어 열린 음반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황제’를 선곡한 이유에 대해 “그동안 ‘황제’는 화려하게만 느껴져 애정이 들지 않았지만 최근 코로나19라는 큰 시련이 닥치고 매일 방에서만 연습하다 보니 이 곡에 대한 인식이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황제’가 베토벤이 꿈꾸는 유토피아와 베토벤이 바라본 우주를 담아낸 곡이란 느낌을 받았다”며 “베토벤이 원했던 자유와 기쁨을 그대로 전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밴 클라이번 콩쿠르 우승 당시 “그리 대단한 업적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던 그는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 연주자가 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임윤찬은 “베토벤 소나타 전곡 등을 연주하는 게 피아니스트로서 꼭 해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더 나아가 대단한 연주자는 보육원이나 호스피스 병동 등 음악을 듣지 못하는 사정에 놓인 관객에게 찾아가 연주를 나눌 수 있는 사람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음악 기부는 듣는 이들이 알지 못했던 또 다른 우주를 열어주는 일이어서 돈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저도 이런 일들을 하려고 노력할 계획”이라고 했다.

임윤찬은 다음달 3일 도쿄 산토리홀에서 일본 데뷔 독주회를 연 뒤 통영국제음악당(6일)과 대전 KAIST 대강당(8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10일)에서 밴 클라이번 우승 기념 리사이틀로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김수현 기자 ksoohyun@hankyung.com

해외투자 '한경 글로벌마켓'과 함께하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