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리포트] 방류 12일 만에 폐사…태풍에 꺾인 거북의 꿈

이용식 기자 입력 2022. 11. 28. 17: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여름, 수족관에 살던 푸른바다거북이 고향 바다로 돌아가기 위해 해수욕장으로 옮겨졌습니다.

바다거북 폐사체가 발견된 때는 슈퍼 태풍 힌남노가 제주해상과 경남 남해안을 거쳐 울산앞바다로 빠져나간 뒤 5시간 만이었습니다.

함께 방류된 5마리 중 인공증식한 매부리 바다거북 1마리는 최근까지 2천6백km를 이동해 일본 해안에서 살고 있지만, 나머지 4마리 거북의 생사는 발신기 고장 등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방류 12일만에 폐사…태풍에 꺾인 거북의 꿈 ]

지난여름, 수족관에 살던 푸른바다거북이 고향 바다로 돌아가기 위해 해수욕장으로 옮겨졌습니다.

엉금엉금 기어가던 거북이는 바닷물을 만나자 반가운 듯 헤엄을 치며 금세 물속으로 들어갑니다.

이후 제주 연안에 머무르던 이 거북이 방류 12일 지난, 지난 9월 6일 폐사 체로 발견된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서귀포의 한 해안에서였습니다.

이동 거리는 56km로 측정됐습니다.

[ 김일훈 /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연구관 : 거북이를 방류할 때 거북이 등에 위성센서를 달아서 그 신호를 받아서 추적하고 있고… ]

폐사 원인을 찾기 위해 부검한 결과 소화기관 등 장기에는 이상이 없었고, 플라스틱이나 낚싯바늘 같은 이물질도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 장영혜 / 국립생태원 수의사 : 태풍으로 인한 탈진이 폐사의 1차 원인이고, 기력이 다 빠져서 먹이 활동을 하지 못한 게 2차적 원인인 것으로 추정했었습니다. ]

[ 이용식 / 기자 ] 바다거북 폐사체가 발견된 때는 슈퍼 태풍 힌남노가 제주해상과 경남 남해안을 거쳐 울산앞바다로 빠져나간 뒤 5시간 만이었습니다.

태풍영향으로 거북이 등에 부착한 위성추적 발신기도 떨어져 나갔습니다.

10여 년 전 고기잡이 그물에 잡힌 뒤 좁은 수족관에서 생활하다가 드넓은 바다로 나갔지만 강력한 태풍에 결국 귀향 꿈은 물거품이 됐습니다.

함께 방류된 5마리 중 인공증식한 매부리 바다거북 1마리는 최근까지 2천6백km를 이동해 일본 해안에서 살고 있지만, 나머지 4마리 거북의 생사는 발신기 고장 등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SBS 이용식입니다.

( 취재 : 이용식 / 영상취재 : 최호준 / 영상편집 : 윤태호 / 화면제공 : 아쿠아플라넷 여수, 해양환경공단 / 제작 : D뉴스플랫폼부 )

이용식 기자yslee@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