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노출 의상’ 女 축구팬 “체포 두렵지 않아”

윤태희 입력 2022. 11. 28. 17: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크로아티아를 응원하는 한 여성 모델이 카타르의 엄격한 복장 규율을 무시한 채 노출 의상을 입고 경기장을 찾아 논란이다.

28일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크로아티아 팬인 이바나 놀(30)은 이날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F조 크로아티아와 캐나다의 경기에 노출 의상 차림으로 나타났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카타르 월드컵 ‘노출 의상’ 女 축구팬 “체포 두렵지 않아”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크로아티아를 응원하는 한 여성 모델이 카타르의 엄격한 복장 규율을 무시한 채 노출 의상을 입고 경기장을 찾아 논란이다.

28일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크로아티아 팬인 이바나 놀(30)은 이날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F조 크로아티아와 캐나다의 경기에 노출 의상 차림으로 나타났다. 크로아티아를 상징하는 빨간색과 흰색의 체커보드 무늬 드레스로, 치마와 소매 길이가 짧아 다리와 어깨가 훤히 드러난 의상이었다.

놀은 앞서 지난 23일 크로아티아가 모로코와 맞붙은 F조 조별리그 1차전이 열린 알바이트 경기장에서도 같은 무늬의 비슷한 노출 의상을 입고 나타났다. 당시 드레스 길이는 길었지만 몸에 딱 붙어 체형이 고스란히 드러났고, 넥라인이 브이(V)자로 파여 있었다.

이슬람 문화권인 카타르에서는 여성의 복장 규율이 엄격하다. 외국인 복장에 대한 법적 규제는 없으나, 카타르 정부는 공식 홈페이지에 “공공장소에서는 무릎과 어깨가 드러나지 않는 복장을 하길 추천한다”고 소개했다. 특히 관광객들에게 과도하게 노출한 옷을 피하고 현지 문화에 대한 존중을 보여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영국 외무부의 경우 카타르를 방문하는 여성들은 어깨를 가리고 짧은 치마는 입지 말 것을 권고하기도 했다.

카타르 복장 규정과 관련 놀은 PA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규정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 어깨, 무릎, 배 등 노출을 금지한다고 했는데, 나는 이 부위를 다 가릴 옷이 없다는 게 먼저 생각났다”고 말했다. 

또 “유럽에서 히잡과 니캅을 존중한다면 무슬림들도 유럽인들의 삶의 방식과 종교, 나아가 이런 드레스를 입은 나를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카타르에 온 놀은 “반응이 매우 좋았고, 많은 카타르 사람들이 내 사진을 찍으러 왔다”며 만족스러워했다.

놀은 “내가 도착했을 때 그들이 내 복장을 문제 삼지 않는다는 것에 놀랐다. 원하는 모든 것을 입을 수 있었다. 정부 건물은 예외지만 그건 괜찮다”고 덧붙였다.

옷차림 탓에 체포 위험을 느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나는 그런 것을 절대 두려워하지 않는다. 내 드레스는 누군가를 다치게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77만 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보유한 놀은 2016 미스 크로아티아 미인 대회 결선 진출자로 알려졌다. 그는 4년 전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비슷한 노출 의상으로 온라인상에서 입소문을 타며 큰 관심을 받았다.

사진=이바나 놀 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