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소식] '디펜스 워 : 데스티니 차일드 PVP 게임' 2주년 코스프레 공개 외

김동찬 기자 입력 2022. 11. 28. 17:0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썸에이지는 라운드투㈜가 개발하고 자사에서 서비스하는 모바일게임 '디펜스 워 : 데스티니 차일드 PVP 게임'의 2주년을 맞아 캐릭터 코스프레를 28일 공개했다.

이번 코스프레에서는 '데빌사이더 리자'와 '광륜의 모나' 등을 선보였다. 코스플레이어 '너울'과 '나리'가 각 캐릭터들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한편 디펜스 워 : 데스티니 차일드 PVP 게임은 데스티니 차일드의 IP를 바탕으로 제작됐으며, 차일드를 소환하여 몰려오는 적들을 막는 랜덤 타워 디펜스 게임이다.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가 캐나다 소재 블랙버드 인터렉티브(이하 BBI)에서 개발하고, 독일의 코흐 미디어가 퍼블리싱하는 신작 '크로스파이어:리전'을 12월8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크로스파이어:리전은 스마일게이트 대표 지식재산권(IP) '크로스파이어'를 활용해 개발한 PC 실시간전략(RTS) 게임이다. 크로스파이어 세계관인 거대 군사기업과 테러리스트들 간의 전쟁을 배경으로 한다. 이용자는 다양한 전략을 구사해 진영 승리를 위한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이번에 정식 출시되는 '크로스파이어: 리전'에는 총 9명의 지휘관과 66개 유닛 그리고 15개 미션이 등장한다. 캠페인 외에도 협동방어 모드인 '썬더스트라이크 작전', 협동공격 모드인 '노스사이드 작전'과 아케이드 모드 '브롤', '배틀라인'을 제공한다.

맵은 총 12종이 존재한다. 풍부한 맵에서 다채로운 전략을 구사할 수 있다. 맵은 3대3용, 2대2용, 1대1용으로 나뉜다. 각자 독특한 매력과 전략 요소를 담고 있다. 스팀 워크숍도 지원한다. 이용자가 창의성을 발현할 수 있는 확장 가능성을 열어뒀다.

'크로스파이어: 리전'은 앞서 진행한 얼리억세스 피드백을 기반으로 다수 사항을 개선했다. 올해 5월 얼리억세스 이후 RTS 커뮤니티의 열정과 전문지식과 밀접하게 협력해 정통 RTS에 한발짝 더 다가섰다. 특히 해금, 콘텐츠 추가, 밸런스 조정 등에서 정통 RTS 경험을 오롯이 느낄 수 있도록 개선했다.

넥슨은 인기 온라인 액션게임 '던전앤파이터(이하 던파)'의 페스티벌 '2022 DNF 뉴 던'에서 겨울 대규모 업데이트와 내년 개발 로드맵을 공개했다.

행사는 지난 26일 오후 4시부터 '던파' 공식 트위치 채널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으며, 업데이트 계획은 네오플 윤명진 총괄 디렉터 및 대표이사 내정자가 직접 소개했다.

먼저, '빼앗긴 땅, 이스핀즈'에 이은 두 번째 레기온 던전 '대마법사의 차원회랑'이 12월29일 업데이트된다. 초월적인 존재들과 마주하게 되며, 지금까지 '던파'에서 보지 못한 패턴들의 플레이가 적용돼 레기온만의 액션성과 기믹 파훼의 재미를 모두 잡을 예정이다.

또, '아라드', '천계', '마계'에 이은 4번째 지역으로 '선계'에 대한 정보를 깜짝 공개했다. 하늘 아래 첫 번째 세계 '선계'는 마법과 기계가 독자적으로 발전한 평화로운 분위기의 세계로, 내년 하반기 공개를 목표로 한다. '선계' 출신 신규 캐릭터 '아처'의 첫 번째 전직 '뮤즈'는 내년 2월 업데이트되며, 활로 음악을 연주하는 버퍼 캐릭터로 등장한다. 두 번째 전직 '트래블러'는 내년 4월 등장하며, '선계'의 기계 기술이 집약된 도구를 활용해 독특한 전투 스타일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12월8일 1레벨부터 100레벨까지의 시나리오를 리뉴얼해 육성 과정에서의 스토리 집중도를 높이며, 이용자 니즈를 반영한 각종 편의성 개선 업데이트가 실시된다. '마이스터의 실험실'은 리뉴얼을 거쳐 내년 5월 '코드네임 게이볼그'로 다시 오픈될 예정이다.

넷마블은 넷마블에프앤씨에서 개발 중인 '그랜드크로스' IP 기반 게임명을 '데미스 리본(구 그랜드크로스S)'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데미스 리본은 넷마블에프앤씨와 스튜디오 그리고(Studio Grigo)가 준비 중인 신규 IP 기반 게임으로, 한국과 일본 등 세계 각국의 유명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제작 중인 '그랜드크로스' 세계관 바탕의 수집형 RPG로 개발 중이다.

이와 함께 데미스 리본의 신규 영상도 공개했다. 새롭게 공개된 영상에는 매력적인 감각으로 재탄생한 영웅들의 화려한 스킬 기반 전투가 담겨 있다.

데미스 리본의 게임 출시일 등 관련 자세한 사항은 추후 공개 예정이다.

크래프톤의 '펍지: 배틀그라운드'가 '데브 토크' 행사를 통해 '비켄디' 맵 대규모 업데이트에 대한 상세 내용을 공개했다.

지난 3월 배틀그라운드 2022년 개발 로드맵을 통해 대대적인 리메이크를 예고한 비켄디는 '비켄디 리본'이라는 이름으로 돌아온다. 오는 29일 21.1 테스트 서버 업데이트를 통해 새롭게 재탄생한 비켄디를 게임에서 만나볼 수 있다.

크래프톤은 비켄디 리본 출시에 앞서 라이브 방송을 통해 개발진이 직접 개발 배경과 목적, 주요 컨셉, 콘텐츠 등을 소개하기 위해 데브 토크를 마련했다. 26일 전 세계 이용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행사에는 김태현 인게임 개발 PD, 김상균 아웃게임 개발 PD, 정인정 월드 제작 총괄, 김승규 레벨 디자인 총괄, 박기환 콘텐츠 기획 총괄이 참여해 상세 내용을 발표하고 이용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다.

상세 내용 발표 후에는 개발진이 이용자들이 궁금해하는 부분을 실시간으로 답변해주는 Q&A 세션이 진행됐다. 이외에도 라이브 방송 시청 시 밀수품 쿠폰, G-Coin 등 특별한 보상을 얻을 수 있는 깜짝 선물 이벤트를 진행했다.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dc007@hankooki.com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