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우리기술투자, 3분기 사상 최악 적자 '쇼크'

류석 기자 입력 2022. 11. 28. 10:46 수정 2022. 11. 28. 18: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코스닥 상장 벤처캐피탈(VC)인 우리기술투자(041190)의 실적이 두나무의 기업가치 급락에 따라 지난 3분기까지 사상 최악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기술투자의 '실적 쇼크'의 원인으로는 보유 중인 두나무 지분의 공정가치를 평가한 결과 지난해 대비 절반 가까이 낮아진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우리기술투자의 보유 지분 가치를 바탕으로 산출한 두나무의 기업가치도 3분기 말 기준 6조 3000억 원 수준으로 쪼그라 들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두나무 지분가치 폭락에 영업손실 3200억 달해
유동성 위축·암호화폐 시장 혼란에 시총도 급감
[서울경제]

코스닥 상장 벤처캐피탈(VC)인 우리기술투자(041190)의 실적이 두나무의 기업가치 급락에 따라 지난 3분기까지 사상 최악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만도 해도 두나무의 지분 가치 상승 덕분에 수천억 원의 영업이익을 나타냈지만, 최근 급격히 두나무 기업가치가 하락해 올 해는 대규모 영업손실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우리기술투자는 올 해 3분기 말 기준 누적 영업손실이 3188억 원을 나타냈다. 지난 2분기 1757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한 이후 계속해서 적자 폭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추세라면 올 연말에는 누적 영업손실 규모가 4000억 원을 웃도는 등 우리기술투자 설립 이후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 가능성이 높다. 올 상반기 우리기술투자의 매출도 전년 대비 82% 감소한 246억원에 그쳤으며 3분기에도 매출은 61억원 가량 증가해 지난해 동기 대비 92% 급감한 307억 원에 머물렀다.

우리기술투자의 '실적 쇼크'의 원인으로는 보유 중인 두나무 지분의 공정가치를 평가한 결과 지난해 대비 절반 가까이 낮아진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우리기술투자는 2015년 자기자본을 활용해 두나무 지분을 인수했는데, 보유 지분 가치가 한 때 8000억 원 수준으로 평가됐으나 지금은 4500억 원 수준으로 떨어졋다. 이에 따라 3분기 말 기준 누적 공정가치 측정 금융자산 평가손실 3393억 원을 인식하면서 대규모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우리기술투자의 보유 지분 가치를 바탕으로 산출한 두나무의 기업가치도 3분기 말 기준 6조 3000억 원 수준으로 쪼그라 들었다. 두나무의 암호화폐 거래소인 업비트 거래대금으로부터 창출되는 영업수익과 향후 거래대금 추정치 등을 바탕으로 책정된 수치다. 지난해 말 두나무의 기업가치가 20조 원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70% 가까이 급감했다.

투자업계에서는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인 FTX의 파산 등의 여파로 향후 코인 시장의 혼란이 가중될 것으로 보고 있어 두나무의 거래대금 감소와 함께 기업가치도 더욱 내리막길을 걸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이 때문에 우리기술투자의 실적 감소세도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기술투자는 실적 급락의 여파로 한때 1조 원을 돌파했던 시가총액이 28일 주가가 4.3% 떨어진 4375원에 마감하며 3675억원으로 급감했다. 한 VC업계 관계자는 “우리기술투자는 다른 투자사와 달리 두나무 지분을 매각하지 않고 계속 보유한 탓에 대규모 평가 손실을 기록한 것”이라며 “최근 시장 유동성 위축의 영향으로 당분간 차익 실현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류석 기자 ryupro@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