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던의 샬럿, 헤이워드 부인 '폭로'에 '화들짝', 왜?

장성훈 입력 2022. 11. 27. 23:3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마이클 조던이 구단주인 살럿 호니츠가 한 선수 부인의 '폭로'에 혼쭐이 났다.

살럿은 27일(한국시간) 고든 헤이워드가 어깨 골절로 무기한 결장한다고 발표했다.

로빈의 '폭로' 1시간 후 디 애슬레틱의 샴스 샤라니아는 "헤이워드가 어깨 골절로 무기한 결장한다"고 알렸다.

살럿이 로빈의 '폭로'에 놀라 급히 헤이워드의 무기한 결장을 결정했다는 추측을 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고든 헤이워드 [헤이워드 트위터]
마이클 조던이 구단주인 살럿 호니츠가 한 선수 부인의 '폭로'에 혼쭐이 났다.

살럿은 27일(한국시간) 고든 헤이워드가 어깨 골절로 무기한 결장한다고 발표했다.

선수가 경기 중 부상을 입는 것은 다반사다. 특히 몸싸움이 격렬한 농구 경기에서는 더 그렇다.

NBA 팀들은 부상에 매우 민감하다. 작은 부상을 입어도 출전시키지 않는다. 소탐대실할 수 있기 때문이다. 완벽하게 회복돼야 출전시킨다.

그런데 살롯이 헤이워드의 부상이 심각한데도 그의 출전을 강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헤이워드의 부인 로빈은 자신의 SNS를 통해 샬럿이 경기에 뛸 수 없을 정도로 부상이 심각한 남편을 무리하게 출전시켰다고 폭로했다. 그는 "남편은 팔도 올릴 수 없다"고 했다.

로빈의 '폭로' 1시간 후 디 애슬레틱의 샴스 샤라니아는 "헤이워드가 어깨 골절로 무기한 결장한다"고 알렸다.

살럿이 로빈의 '폭로'에 놀라 급히 헤이워드의 무기한 결장을 결정했다는 추측을 할 수 있는 대목이다.

2017년 유타 재즈를 떠난 이후 헤이워드는 경골 골절, 손 골절, 발목 염좌, 또 다른 발목 염좌, 손가락 골절, 깁스가 필요한 발 부상, 그리고 지금은 어깨 골절에 뇌진탕 증상까지 있다.

헤이워드는 살럿과 2020년 4년 1억 2천만 달러에 계약했다.

그는 샬럿에서 3시즌 동안 총 104경기에 출전해 평균 17.5득점에 46.4%(3점슛 40.0%) 야투 성공률, 5.1리바운드, 3.9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Copyright © 마니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